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전인지, 연장 끝에 시즌 4번째 준우승

기사승인 2017.06.12  13:36:24

공유
default_news_ad2

- 쭈타누깐 첫 승 신고…이미향 공동 5위

전인지, 연장 끝에 시즌 4번째 준우승

쭈타누깐 첫 승 신고…이미향 공동 5위
 

 

시즌 첫 승에 도전한 전인지(23·사진)가 연장 끝에 패하며 아쉽게 준우승에 머물렀다. 올 시즌 벌써 4번째 준우승이다.

전인지는 12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캠브리지 휘슬 베어 골프 클럽(파72·6천613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매뉴라이프 LPGA 클래식’(총상금 170만 달러) 최종일 4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2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 합계 17언더파 271타를 기록한 전인지는 렉시 톰슨(미국), 에리야 쭈타누깐(태국)과 동타를 이루며 연장전에 진출했다.

지난 2014년 LPGA 정회원이 되기 전인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에서 연장전을 경험한 바 있다. 당시 백규정(22·CJ오쇼핑)에게 패하며 준우승을 했었다.

이번에도 연장에서 승리의 여신은 전인지의 손을 들어주지 않았다. 첫 번째 연장에서 파를 기록했지만 이번 대회 무서운 뒷심을 발휘한 쭈타누깐이 버디를 낚으며 경기를 매조지했다.

전인지는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 컵’ 공동 준우승을 시작으로 ‘롯데 챔피언십’ 공동 준우승, ‘킹스밀 챔피언십’ 준우승에 이어 올 시즌 4번째 준우승을 기록했다.

전인지와 마찬가지로 올 시즌 이번 대회 전까지 준우승만 3차례 했던 쭈타누깐은 이날 연장 끝에 우승을 차지하며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지난해 8월 ‘캐나다 퍼시픽 여자오픈’에서 우승한 뒤 약 10개월 만에 통산 6승째를 달성했다.

첫 날 8언더파 공동 선두였던 이미향(24·KB금융그룹)은 2~3라운드 다소 부진했지만 최종일 4타를 줄이며 14언더파 공동 5위로 대회를 마쳤다. 2개월 만에 투어에 복귀한 김효주(22·롯데)는 최운정(27·볼빅)와 함께 11언더파 공동 11위를 차지했다.

/뉴시스
 

임문철 기자 35mm@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