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한국 카타르전 3-2 패, 월드컵 최종예선 순위 2위 지켜

기사승인 2017.06.14  08:29:21

공유
default_news_ad2

한국 카타르전 3-2 패, 월드컵 최종예선 순위 2위 지켜

기성용, 황희찬 동점골, 손흥민 부상

8월 31일 이란전, 9월 5일 우즈베키스탄전 

슈틀리케 감독 경질 여론,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회 고민 

한국 축구 대표팀이 카타르전에서 3-2로 충격의 패배를 당하면서 남은 두 경기에 관심이 모아지고있다.

한국 축구 대표팀은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8차전에서 약체 카타르에 3-2 충격의 패배를 당했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14일(한국시간) 새벽 카타르 도하 빈 하마드 경기장에서 열린 카타르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8차전에서 2-3으로 패했다.

월드컵 최종예선 순위에서 우즈베키스탄에 1점차 2위를 지키고 있는 한국 대표팀은  이날 약체 카타르를 상대로 반드시 승점 추가가 필요했지만 도리어 패하며 9회 연속 본선 진출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슈틀리케 감독은 이날 황희찬을 최전방에 두고 좌우 측면 미드필더로 손흥민, 지동원을 배치한 4-1-4-1 포메이션으로 경기를 시작했다.

전반 25분 카타르의 페널티 박스 정면에서 얻어낸 프리킥으로 선제골을 내주고 후반 6분 추가골을 내주며 끄려갔다.

전반 34분에는 대표팀 에이스 손흥민이 공중볼 경합을 하다 착지하면서 팔을 다치는 부상을 당해 이근호와 교체돼 나갔다.

한국은 후반 17분 기성용이 만회골을 넣었다. 후반 25분에는 황희찬이 A매치 첫골과 함께 동점골을 터뜨리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하지만 한국은 후반 29분 선제골을 넣었떤 하산 알 하이도스에게 결승골을 허용하고 말았다.

성공시켰다. 한국이 남은 시간 별다른 기회를 잡지 못하며 경기는 그대로 카타르의 3-2 승리로 끝났다.

카타르전에서 패한 한국은 승점 13(4승1무3패)을 유지하면서 3위 우즈베키스탄(4승4패, 승점 12)에 1점차 2위를 지키고 있다.

8월31일 이란전, 9월5일 우즈벡전을 남겨둔 한국은 월드컵 9회 연속 출전이 한층 힘들게 됐다.

이미 본선 진출을 확정지은 이란과 마지막까지 본선진출을 기대할 수 있는 우즈벡 모두 부담스러운 상대기 때문이다. 우즈벡은 중국, 한국과 경기를 남겨둬 좀 더 여유가 있는 상황이다.

한편 이날 패배로 슈틸리케 감독의 거취도 불분명하게 됐다.

14일 귀국하는 이용수 기술위원장 주재로 기술위원회를 소집하고 정몽규 협회장에 최종결정을 전달할 예정이다.

 

온라인뉴스팀 web-tv21@hanmail.net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