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장흥군의회, 재정불균형 해소 위한‘고향세’ 도입 촉구

기사승인 2017.09.12  19:04:44

공유
default_news_ad2
장흥군의회, 재정불균형 해소 위한‘고향세’ 도입 촉구

고향세 도입 촉구 건의안 만장일치로 의결

“인재양성 대부분 지방투자…도시권 무임승차”

장흥군의회(의장 김복실)는 지난 11일 제232회 장흥군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고향세 도입 촉구 건의안’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사진>

고향세란 도시민이 자신의 고향이나 원하는 지자체를 지정해 기부하고 세액 공제를 받는 제도를 말한다.

대표 발의한 유상호 의원은 지방이 복지와 교육 등 인재양성을 위해 대부분을 투자하지만 도시권이 이에 대해 무임승차하고 있다며 제안이유를 밝혔다.

또한, 농촌 노인세대 복지문제 해결과 대선공약의 이행 및 지방 재정 자립도 향상을 위해 고향세 도입을 촉구했다.

올해 장흥군의 재정자립도(7.9%)는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최하위 수준으로 재정불균형 해소를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일본은 2008년 고향세를 도입해 2015년 1천512억엔(약 1조5천억원)을 기록, 지방의 세수 증대와 농·특산물 생산 증가의 효과를 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장흥군의회 의원 일동은 건의안에서 “농어촌과 지방을 살리기 위해 고향세 도입을 약속한 대선공약을 지키고, 강력한 지방분권제와 국가의 균형발전에 적극 나설 것”을 정부에 강력히 촉구했다. 장흥/김상봉 기자 ksb@namdonews.com



백충화 기자 choong@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