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사건 진상규명·근무환경 개선하라"

기사승인 2017.09.13  19:51:38

공유
default_news_ad2
“집배원 사망 사건 진상규명해야”

광주·전남민변 성명 …근무환경 개선도 촉구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광주·전남지부는 13일 “고 이길연 집배원 사망 사건 진상규명하고 살인적인 근무환경 개선하라”고 성명을 발표했다.

민변 광주·전남지부는 이날 성명에서 “서광주우체국과 전남우정청이 고 이길연 집배원을 죽음으로 내몰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무사고 1000일’과 같은 무리한 목표 달성을 위해 산재를 은폐한 사례는 고 이길연 집배원만의 이야기는 아닐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민변 광주·전남지부는 “고 이길연 집배원 사망 사건과 관련해 유가족과 대책위원회가 납득할 만한 철저한 진상 조사를 촉구한다”며 “이를 통해 고 이길연 집배원의 죽음이 단순 자살이 아닌, 고인의 명예 회복을 위해 순직임을 인정하라”고 말했다.

민변 광주·전남지부는 “고용노동부는 산재 은폐와 출근 종용한 책임자를 처벌을 위해 우정사업본부·전남우정청에 대한 특별감독과 우정사업본부 본부장·서광주우체국장은 유족들에게 공식으로 사과하고, 재발방지대책을 수립하라”고 강조했다.

이어 민변 광주·전남지부는 “우정사업본부에서 일어나는 중대 재해에는 턱없이 부족한 인력 문제가 자리 잡고 있다”며 “이로 인해 장시간 노동과 중노동, 불규칙 노동이 반복되고 결국 사망 등의 중대재해로 귀결되고 있는 것으로 당장 적정 인력을 충원해 중대재해 다발 사업장의 오명을 벗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민변 광주·전남지부는 “고인의 죽음을 깊이 애도하며 앞으로 이런 비극이 되풀이 되지 않도록 막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고 이길연 집배원에 사건에 대한 우정사업본부·서광주우체국의 책임 있는 사과와 책임자 처벌, 순직 인정이 될 때까지 가능한 한 모든 방법을 동원하여 민·형사상 법적 책임을 묻고 법적·제도적 개선책 마련에 최선을 다 할 것임을 다짐한다”고 말했다.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