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바른정당, 11월 조기전대 합의

기사승인 2017.09.14  19:19:18

공유
default_news_ad2

바른정당, 11월 조기전대 합의

당권 혈투 2R 시작될듯

차기 지도체제를 두고 내부 갈등을 빚어온 바른정당이 14일 조기 당원대표자회의(전당대회)를 개최키로 하면서 일시적 봉합 국면으로 접어들었다.

바른정당은 전날 국회에서 4시간 가량 심야 의원총회를 열고 차기 지도체제에 대해 논의했지만 비상대책위원회로의 전환은 합의하지 못했다. 대신 늦어도 11월30일까지 전대를 열고 새 지도부를 꾸리기로 했다.

이는 ‘합의가 안되면 당헌당규에 따라 조기 전대를 열어야 한다’는 유승민 의원 측 의견과 ‘유승민 비대위는 절대 안된다’는 김무성 의원 측 의견을 절충한 것으로 보인다.이에 따라 당분간은 차기 당권을 둘러싼 당내 갈등이 수면 아래로 가라 앉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조만간 전대 분위기가 고조되면 양측의 갈등 양상은 재현될 것으로 보인다./뉴시스


 


박재일 기자 jip@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