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국민의당 경선 투표 교통편의제공 벌금형 선고

기사승인 2017.09.22  12:55:59

공유
default_news_ad2

국민의당 경선 투표 교통편의제공 벌금형 선고

국민의당 광주시당 당직자 벌금 400만원

제19대 대통령선거에 앞선 당내 경선 과정에서 투표 참여를 높이기 위해 선거인단 주민들에게 교통편의를 제공한 혐의로 기소된 국민의당 광주시당 관계자 등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광주지법 제12형사부(부장판사 이상훈)는 22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국민의당 광주시당 관계인 A씨에 대해 벌금 400만원을, A씨와 공모한 혐의로 기소된 주민 B씨에 대해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

앞서 이들은 지난 3월22일 광주 서구 한 장소에서 주민 69명에게 왕복 교통편의를 제공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 등은 당시 국민의당 순회경선의 투표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이 같은 행동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경선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해쳤다. 단 당내 경선 투표율을 높이기 위해 교통편의를 제공한 사실, 선거결과에 크게 영향을 미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박종대 기자 web-tv21@hanmail.net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