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2018 전라도 방문의 해 선포식, '천년의 시간여행'

기사승인 2017.11.10  15:53:28

공유

2018 전라도 방문의 해 선포식, '천년의 시간여행'

전남도, 광주시, 전북도는 10일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2018 전라도 방문의 해' 선포식을 열었다.

호남권 3개 시·도는 선포식에서 내년 전라도 정도 천년을 맞아 서로 협력해 방문객을 유치하고 전라도가 한국의 미래 천년 관광을 이끌어가겠다고 선언했다.

2018 전라도 방문의 해 / 전라남도 제공

선포식은 '천년 스토리' 강연, 비전 영상 상영, 방문의 해 슬로건 퍼포먼스, 축하공연 등 순으로 진행됐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축사에서 "전라도는 예로부터 문예와 멋이 발달한 당당한 지역이었다"며 "방문의 해를 맞아 전라도의 우수한 역사·문화·생태자원을 활용해 공감 가는 관광콘텐츠를 개발, 긍정의 에너지를 모은다면 상생 화합의 공동체로 다시 당당하게 우뚝 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익주 서울시립대 교수는 강연에서 "전라도는 고려, 조선, 근대화 과정에서 위기 때마다 나라를 지켜왔고 근대와 현대에는 불의에 저항하고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해 국가 발전의 원동력이 됐다"며 "정의와 평화의 상징인 전라도가 친환경 미래 산업과 풍부한 문화유산으로 미래 천년을 선도해갈 것을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3개 시·도는 앞으로 전라도 대표 관광지 100선을 골라 명품 여행상품 등으로 관광 자원화할 방침이다.

왼쪽부터 송하진 전북지사, 윤장현 광주시장, 이재영 전남지사 권한대행. / 전남도 제공

전라도 인문과 역사를 체험하는 청소년 문화 대탐험단 운영, 문화예술 프로그램 연계형 '전라도 아트&버스킹 페스티벌' 개최 등 9개 분야 공동사업도 추진한다.

또 전국적 분위기 조성을 위해 11일 춘천을 시작으로 18일 대전, 25일 대구, 12월 2일 부산, 9일 인천 등에서 길거리 순회홍보도 펼치기로 했다.

default_news_ad2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HOT 게임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연예뉴스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화보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