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안세훈 본보 기자, 광주전남기협 올해 기자상 ‘우수상’

기사승인 2017.12.07  20:43:57

공유
ad51
ad53

안세훈 본보 기자, 광주전남기협 올해 기자상 ‘우수상’

‘해방이후 전라도 농업을 빛낸 선구자’ 기획 보도

 

안세훈<사진> 남도일보 기자의 ‘해방이후 전라도 농업을 빛낸 선구자’가 올해 광주전남기자협회 기획보도 부문 우수상에 선정됐다.

광주전남기자협회는 7일 ‘2017 올해의 기자상’ 수상작으로 6개 부문에 걸쳐 13개 작품을 선정해 발표했다.


신문·통신 취재보도 부문에선 뉴시스 신대희 기자의 ‘인권에 눈감은 식당, 10대 알바생의 잔혹한 노동현실’이 최우수상, 무등일보 김대우 기자의 ‘시립요양병원 공익 제보자의 눈물’이 우수상으로 선정됐다.

방송 취재보도 부문에선 KBS목포 김효신·조철인 기자의 ‘군청 차량·예산 제 것처럼...황당한 수거업체’가 최우수상을, CBS광주 조시영·박요진 기자의 ‘예견된 인재 환경미화원 죽음의 행렬 멈춰야’가 수상했다.

신문·통신 기획보도 부문에선 전남일보 취재팀의 연중기획 ‘디아스포라 고려인’이 최우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우수상에는 전남매일의 ‘청년, 그래도 꿈이 있다’와 남도일보의 ‘해방이후 전라도 농업을 빛낸 선구자’가 뽑혔다.

방송 기획보도 부문은 KBS광주팀의 ‘한빛원전 부실시공·은폐 의혹’ 연속보도가 최우수상을, CBS광주팀의 ‘차량 규정속도 하향정책의 두 얼굴’을 다룬 작품이 우수상을 각각 수상했다.

18개 작품이 출품된 사진보도 부문에선 광남일보 최기남 기자가 최우수상을, 연합뉴스 정회성 기자가 우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편집부문 최우수상은 광주일보 김지영 기자가, 우수상은 광남일보 양설란 기자가 수상했다.

올해는 6개 부문에 총 55개 작품이 출품됐지만 대상작은 나오지 않았다.

심사위원으로는 윤석년 광주대 교수, 배승수 광주시청자미디어센터장, 정기태 전 광주일보 편집부국장이 참여했다.

시상식은 오는 21일 오후 7시 광주문화재단 별관 아트스페이스 5층 소공연장에서 열리는 ‘광주전남 기자의 밤’ 행사때 열린다.
/노정훈 기자 hun7334@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52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