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남도일보 사설-채권단, 지역업체 딱한 사정 안중에도 없나

기사승인 2017.12.11  16:53:09

공유
ad51
ad53

남도일보 사설-채권단, 지역업체 딱한 사정 안중에도 없나

금호타이어 임직원들의 통근버스 운영회사가 지역업체에서 외지업체로 교체된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들려온다.

채권단이 이달말께 금호타이어 광주공장과 곡성공장 임직원 통근버스 운영회사를 금호아시아나그룹 계열사인 K사에서 경기지역 A사로 교체하기로 했다.


현재 금호타이어 통근버스 48대를 운행하고 있는 K사는 한해 수십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하지만 채권단이 금호아시아나그룹과의 인연을 끊기 위해 금호타이어 통근버스 운행회사를 외지업체로 바꾸기로 한 건, 지역정서와 떨어져도 한참 동떨어진 결정이라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지역업체 가운데 금호아시아나그룹과 관계 없는 업체도 얼마든지 있기 때문이다. 외지업체에서 통근버스를 운행하면 수치상으로만 봐도 한해 수십억원이 역외로 유출될 가능성이 높다.

특히 제조업 특성상 전후방 연관 효과가 큰 하도급이나 용역, 납품 등 금호타이어와 직·간접적으로 연관을 맺고 있는 지역업체들은 금호타이어 정상화 과정에서 금호아시아나편에 서서 목소리를 내 왔던 것도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이에 따라 이들은 재계약 과정에서 채권단으로부터 행여 피해를 당하지 않을지 요즘들어 좌불안석이다. 생존권 문제가 걸린 만큼 용역이나 하도급, 납품분야에서 더 이상 지역업체들이 손해 보는 일이 없어야 한다. 지역경제의 근간을 이루고 있는 이들업체의 피해는 고스란히 지역민들에게 돌아올 수 밖에 없다. 채권단이 ‘점령군 행세’를 더이상 해서는 안되는 이유이기도 하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39OUT 2017-12-12 00:09:12

    농담한거 아니지? 저런 인식 갖고 있다면 진짜 기자의 자질이 의심스럽다. 금호그룹이 왜 휘청거리는지 잘 생각해보시길. 39의 노욕이 모든걸 망쳤다. 근데 그런 문제는 놔두고 어떻게든 살려고 하는 상황을 개탄하다니. 진정 언론이라면 39의 비리랑 39가 저지른 위법행위부터 파헤쳐봐라. 그게 언론의 진자 역할이다.삭제

    • 지역민 2017-12-11 18:55:55

      김용석기자 당신은 풀만보고 숲을 볼줄 모르는사람인데..기자를 하고있군요. 금타가 망하는게 좋겠소
      아님 통근버스 업체만 바뀌는게 좋겠소..~~이런사람도 기자라고.삭제

      • 남만코끼리 2017-12-11 17:25:46

        39가 얼마나 바가지 씌워 비싼 값으로 돈 빼 갔는지 안 봐도 뻔한 것 아닌가? 얼마나 비용차이가 크면 회사에서 차마 이를 Open하지 않는지 짐작이 가는데.... 39회장은 금타 여러곳에 빨대 꿉고 피 빨아먹어 금타가 이 모양이 되었다. 세상이 다 아는 사실!삭제

        ad52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