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박진희, 과거 남편에게 들은 현실 법정은? “솔직히 신랑이 판사인데...”

기사승인 2018.02.08  22:45:19

공유

박진희가 드라마 ‘리턴’의 출연 제의를 받은 가운데 실제 판사 남편과의 일화가 새삼 재조명되고 있다.

박진희는 과거 tvN 드라마 ‘기억’에서 승승장구 하던 어느날 알츠하이머를 선고받은 로펌 변호사 이성민의 전 부인이자 판사인 나은선을 연기했다.

사진=박진희 인스타그램

당시 박진희는 기자간담회에서 “남편이 법정 신이 등장하는 드라마를 보면 ‘실제로 저러지 않는다 많이 다르다’라고 말한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결혼 전에는 영화 ‘변호인’을 함께 봤는데 남편이 ‘실제로 변호인이 법정에서 소리 지르면 퇴장당한다”라고 현실적인 남편의 모습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연기하면서도 법정 신에서 드라마틱한 변호가 실제로도 불가능하다고 들었다”라며 “그러나 시청자나 연기자 입장에서는 그렇게 안 할 수가 없다”고 고백했다.

아울러 “솔직히 신랑이 판사인데 연기를 못하면 창피할 것 같다”라고 말해 주위에 웃음을 선사했다.

default_news_ad5
ad4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38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HOT 게임

ad42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연예뉴스

ad39
default_nd_ad6

화보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