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조선대병원 장례식장 간부 수억 횡령 의혹

기사승인 2018.03.11  19:46:47

공유
ad51
조대병원 장례식장 수억 횡령 의혹

“간부가 임대료 3억 챙겨…국세청 조사서 들통”

병원, 당사자 해고에도 진상 조사 ‘뒷짐’ 지적

조선대학 병원 전경
조선대학교병원 장례식장의 한 간부가 고객 임대료 수억원을 ‘횡령’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병원측은 해당 간부가 이 문제로 해고당했음에도 관련 내용을 ‘모르쇠’로 일관해 사건을 은폐·축소하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을 받고 있다.

11일 ‘공익제보자 김 모’씨는 남도일보에게 편지를 보내 “조선대병원이 직영으로 운영하는 장례식장 소속 직원(특수사업팀장) A씨가 지난 2013년부터 2016년까지 약 3억여원에 달하는 고객들의 분향소 임대료를 횡령했다”며 “이는 최근 외부감사(국세청) 특별세무조사에서 밝혀진 사실이다”고 주장했다. 또 “A씨는 분향소 임대료 수납과정에서 수십차례에 걸쳐 현금만을 받아 챙기는 수법으로 사건을 은폐했다”며 “A씨도 이를 일부 인정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병원의 무책임속에 수억원이 돈이 사라졌음에도 이를 알지 못했다”며 “외부감사를 통해서 겨우 사실을 인지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횡령이 언제, 누구로부터 시작됐는지 밝혀지지 않았다”며 “하지만 병원은 사건을 덮는데만 급급할 뿐 진상조사는 뒷짐만 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조선대병원 장례식장 횡령 의혹은 지난달 초부터 대학 구성원들에 의해 알려지기 시작했다. 복수의 대학 구성원에 따르면 A씨의 횡령 의혹은 국세청 세무감사에서 장례식장의 수입과 지출, 통장 입·출금자료가 맞지 않으면서 수면위로 드러났다. 조선대법인 등 내부 감사에선 전혀 밝혀지지 않은 범죄행위가 외부 기관에 의해 드러난 셈이다. 횡령의혹이 불거지자 병원은 A씨를 해고시켰다.

대학내에선 A씨의 횡령이 장기간 가능했던 이유에 대해 ‘장례식장 분향소 임대료의 병원 입·출금 시스템이 현금 결제’로 이뤄지기에 이를 악용한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조선대병원 장례식장은 수익금을 병원에 입금시키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A씨가 지위를 이용해 결제 라인의 도장을 파서 관련 서류를 임의 조작했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결과적으로 조선대병원은 장례식장 임대료가 수년간 개인 호주머니로 들어가는데도 알아채지 못한 셈이 됐다.

조선대 한 구성원은 “A씨가 주식투자를 하다 실패하면서 이를 메우기 위해 장례식장 임대료를 횡령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런데도 병원은 정확한 횡령 금액과 관련자 유무 등을 제대로 밝히려 하지 않은 채 A씨를 해고하고, 횡령 금액만 되돌려 받는 선에서 사건을 마무리 하려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는 경찰 고발로 수사가 진행될 경우 병원의 관리·감독 책임이 드러나고 병원 이미지에도 부정적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판단에서 ‘조용한 처리’를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와관련 병원측은 “모르겠다”는 입장만 반복하고 있다. 조선대병원 관계자는 “현재 아는 내용이 없어 사실 확인이 필요하다”며 “문제가 있다면 절차에 따라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심진석 기자 mourn2@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2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연예뉴스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