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광주청년드림’사업 현장 면접 열기 후끈

기사승인 2018.03.13  20:39:24

공유
ad51
ad53
‘광주청년드림’사업 현장 면접 열기 후끈

이틀간 지역청년 1천명 신청…높은 관심 확인

19일부터 사전교육…250명 사업장 연결 예정

윤장현 시장, 광주청년드림 현장면접 참여자 격려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이 13일 오후 시청 1층 시민숲에서 열린 ‘광주청년드림(Dream) 사업’ 현장면접 행사장을 찾아 참여자들을 격려하고 있다./광주시 제공


광주지역의 미취업 청년들에게 직무경험과 급여를 지원하는 ‘광주청년드림(Dream)’ 사업 현장면접에 지역청년들이 대거 몰려 취업에 대한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13일 광주광역시에 따르면 지난달 12일부터 상반기 250명 제 3기 광주청년드림 사업 참여자 모집이 시작돼 12일부터 이틀 동안 시청사 1층 시민숲에서 직무상담과 면접, 기업과 청년의 만남의 장이 열렸다.

이번 만남의 장에는 온라인을 통해 사전 신청한 청년 1천여 명이 현장면접을 찾아 청년드림에 대한 지역청년들의 기대가 확인됐다.

광주청년 드림사업은 청년의 장기 미취업 상태를 방지하고 취업을 촉진하기 위해 추진해온 일자리 디딤돌로 지난해 1·2기 참여자 280명에 대한 지원이 이뤄졌다.

청년드림의 일경험 지원은 공공기관과 기업, 청년창업기업, 사회복지, 사회적경제, 청년활동의 6개 유형으로 나눠 지역의 다양한 직무현장을 제공하고, 청년들이 원하는 사업장을 직접 선택하도록 해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직무현장이 되는 사업장을 미리 발굴·선정해 준비하는 점이 고용노동부 등 기존 청년일자리 지원 사업과의 차이점이다.

올해는 혁신도시 이전기관과 청년창업기업 등으로 참여사업장을 확대해 청년의 선택폭을 더욱 넓혔다.

청년드림은 지난해 ‘지방공공부문 일자리 우수사례 발표대회’ 대통령상 수상 이후 각 지자체의 벤치마킹이 잇따라 전국 모델로 확산되고 있고, 상반기 국가추경 예산지원을 통해 하반기에는 600명까지 지원 대상이 확대될 예정이다.

제3기 참여자 연결 결과는 15일 발표되고, 19일부터 23일까지 일의철학과 노동과 젠더교육, 관계형성, 마음돌봄, 말하기와 글쓰기 등 사전교육과 참여자 간 교류시간을 가진 후에 26일부터 직무현장에서 4개월 동안 일경험을 시작한다.

자세한 내용은 광주청년드림 홈페이지(www.gj3dreams.modoo.at)와 카카오톡 플러스친구(http://pf.kakao.com) ‘광주청년드림’으로 검색해서 문의하면 된다./박재일 기자 jip@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52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