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광주시, 프로야구 시즌 맞아 종합대책 마련

기사승인 2018.03.13  20:39:10

공유
ad51
ad53
광주시, 프로야구 시즌 맞아 시민불편 종합대책 추진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 주변 주차 탄력적 허용키로

불법 노점상·주정차는 단속…주차장 추가조성 병행

광주광역시는 2018년 프로야구 시즌 개막을 앞두고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 주변에 대한 시민불편 최소화를 위한 종합대책을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그동안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 주변에는 야구경기가 진행되는 날에는 주차난이 빚어져 민원이 끊이지 않았다. 특히 일부 야구 관람객들이 무단으로 쓰레기를 투기하고 불법 노점상 영업이 성행하는 등 부작용이 크다는 비판이 이어졌다.

이에 따라 광주시는 시민불편 저감대책으로 ▲야구장 주변도로 일부구간 주정차 임시 허용 ▲대중교통 증편 ▲불법 주정차 지도 단속 ▲불법 노점상 지도 단속 ▲무단쓰레기 투기 방지 및 청소 ▲경기장 내 안전사고 예방 ▲대중교통 이용 시민홍보 등 7가지 방안을 마련해 운영하기로 했다.

시는 우선 광운교~동운고가교 방향 250m와 일신방직~보훈회관 양방향 530m 구간 등 천변우로 3개 구간에 대해 주정차를 임시 허용할 예정이다. 또 북부경찰서와 협의해 천변우로 250m와 무등로 720m 등은 탄력적으로 주차를 허용할 방침이다.

다만, 시는 임시주차 허용도로 일부구간을 제외한 지역에 불법으로 주정차한 차량은 강력한 지도 단속에 나설 계획이다.

또 야구장 주변 불법 노점상을 지도 단속하고 야구장 인근에는 청소차량을 수시로 투입해 무단으로 투기된 쓰레기를 치우기로 했다.

이와 함께 주말 경기시작 전과 종료 후에는 야구장을 경유하는 버스를 증편 운행하는 방식으로 자가용 이용 감소를 유도하기로 했다.

시는 야구장을 방문할 때 시내버스를 이용(한페이카드 결제)하면 관람료를 2천 원 할인해주고 자전거 이용자가 자전거 보관대에 거치하면 3천 원 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이와 관련 시는 15일부터는 자치구와 KIA 타이거즈, 시체육회 등과 공동으로 대중교통 이용 시민홍보 활동을 벌일 예정이다.

시는 이와는 별도로 챔피언스필드 주차환경 개선을 위해 올해 연말까지 임동공영주차장(옛 보훈회관 맞은편 부지) 300면 규모의 주차장 조성사업을 마무리한다. 이 주차장은 내년 시즌부터 이용할 수 있다.

김종화 시 체육진흥과장은 “야구경기가 있는 날이면 주변 도로에 불법 주차된 차량으로 시민불편이 발생하므로 관람객들은 대중교통을 적극적으로 이용해달라”면서 “무등야구장 리모델링 사업이 2020년까지 완료되면 지하에 1천250면의 주차장이 조성돼 야구장 주변 주차환경이 크게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박재일 기자 jip@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52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