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올해 광주·전남 통합방위회의 열려

기사승인 2018.03.13  20:38:48

공유
올해 광주·전남 통합방위회의 열려

시·도, 상생 발전차원서 공동으로 개최

광주·전남 통합방위회의
13일 오후 전남도청 왕인실에서 윤장현 광주시장, 이재영 전남도지사 권한대행,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8 광주·전남 통합방위회의’가 열리고 있다. /광주시 제공


광주광역시와 전남도는 13일 오후 2시 전남 도청사 왕인실에서 올해 광주·전남 통합방위회의를 공동 개최했다.

통합방위회의는 광주시와 전남도가 광주·전남 상생발전을 도모하고 유사시에는 공동대응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연 1회 통합 개최하기로 합의하면서 마련됐다. 올해 회의는 지난해 광주 개최에 이어 두 번째다.

이날 회의에는 윤장현 광주시장과 이재영 전남지사 권한대행, 광주·전남 통합방위협의회 위원, 시·군·구청장, 군·경·소방·예비군 지휘관 등 300여 명이 참석해 국가방위 요소별 전년도 추진성과를 평가하고 지역안보 공감대를 형성했다.

또 국정원의 북한 정세 및 위협 전망과 광주·전남 지난해 통합방위추진실적 및 올해 추진방향, 31사단의 군사대비태세 평가 및 방향에 대해 보고가 있었다. 또 범국가적인 북핵 위협 대비 방안과 테러 대비 방안에 대해서도 주제 토의를 진행했다.

윤 시장은 이날 “지난주 북한이 체제 보장을 전제로 한 비핵화 입장을 밝힘으로써 국내 뿐 아니라 북미 관계를 포함한 국제정세도 대화와 화해의 장으로 돌아서는 계기가 마련됐다”고 지난주 방북 특사단의 성과를 언급했다.

그는 이어 “최근 몇 년간 북한 핵실험에 따른 국민 불안을 생각할 때 두 팔 벌려 환영할 일임에 틀림없다”며 “앞으로도 시·도가 함께 뜻을 모아 안보의식을 결집하고 유기적인 위기대응 능력 향상에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박재일 기자 jip@namdonews.com




default_news_ad2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HOT 게임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연예뉴스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