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남도일보 사설-대안 없이 반대만 높은 금호타이어 매각

기사승인 2018.03.18  18:40:05

공유
대안 없이 반대만 높은 금호타이어 매각

금호타이어 노조가 해외매각 철회에 반대하며 강경투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광주·전남지역 시민단체들로 구성된 ‘금호타이어 해외매각 철회 구조조정 저지 광주지역공동대책위원회’가 해외매각 저지를 위한 길거리투쟁 등에 동참하고 나섰다. 이 대책위는 오는 24일 범시민민중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금호타이어노조와 대책위는 ‘금호타이어 해외매각 추진은 채권회수에 목을 맨 채권단의 매국적 발상에서 비롯된 것으로 지역경제를 파탄 내는 동시에 노동자와 그 가족들을 사지로 내모는 폭거’라며 ‘광주지역 경제의 15%를 차지하는 금호타이어의 해외매각을 좌시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금호타이어 해외매각은 노조와 대책위 주장대로 채권단이 채권회수를 위해 조급하게 서두른 측면이 있었다. 지난해의 경우 채권단은 더블스타에 금호타이어를 매각하면서 9천500억 원의 채권을 회수한다는 방침이었다. 금호타이어 회생보다는 어떻게든 채권단의 손실을 최소화하려는데 초점이 모아졌었다.

그러나 지금의 상황은 지난해와는 크게 달라졌다. 더블스타 측은 6천500억 원의 유상증자 등 모두 8천500억 원을 금호타이어에 투자할 계획이다. 3년간의 고용보장도 약속했다. 이 정도의 조건이면 금호타이어의 경영정상화는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량실직사태도 일단 모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금호타이어노조는 회사가 중국 측에 넘어가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지만 문제는 대안이 없다는 것이다. 현재로서는 금호타이어를 인수할 국내업체가 없다. 법정관리에 들어가게 되면 금호타이어의 회생가능성은 거의 없어진다. 고강도 구조조정과 함께 대량실직사태가 곧바로 발생하게 된다.

해외매각이 차선의 방법인 듯싶다. 현재의 경영 상태라면 금호타이어 회생가능성은 매우 적다. 채권단은 빈손이 되고, 근로자들은 일자리를 잃게 된다. 협력업체의 줄파산도 우려된다. 일단 회사를 살려 일자리와 지역경제를 지켜야 한다. 노조의 양보가 필요하다. 표를 겨냥한 정치인들의 무책임한 선동도 자제돼야 한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HOT 게임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연예뉴스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