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광주시, 자살 고위험군 조기발견 사업 확대

기사승인 2018.04.17  21:09:26

공유
ad51
ad53
광주시, 자살 고위험군 조기발견 사업 확대

자살예방 워크숍…마음건강주치의제 등

정종제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이 17일 오후 2시 광주시의회 예결특위 회의실에서 열린 자살 예방 대책 마련을 위한 워크숍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광주시 제공
광주광역시는 17일 오후 2시 광주광역시의회 예결특위 회의실에서 ‘자살 예방 대책 마련을 위한 워크숍’을 개최했다.

국민생명 지키기 3대 프로젝트의 하나로 마련된 이번 워크숍에는 정종제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을 비롯해 보건복지부, 교육청, 보건소, 광역·기초정신건강복지센터, 중독관리센터, 대학병원, 주민자치센터 등 자살예방 관련 기관 관계자가 참석해 의견을 나눴다.

특히 자살예방 국가 정책방향과 선진국의 자살률 감소 사례, 광주시 자살예방관리사업 종합대책 및 자살예방체계 구축 우수사례 등을 발표하고 국내외 정보 등을 공유했다.

또 매년 증가하는 청소년·청장년 자살 대비 자살예방 게이트키퍼 확대 양성, 자살 고위험군 조기발견을 위한 마음건강주치의제, 마인드링크, 동네의원마음이음사업을 확대·운영하기로 했다.

또 자살예방사업 관련 인력을 증원해 21곳 응급의료기관 내원 자살시도자 추후관리 연계 서비스를 강화한다. 이 밖에도 자살상담전화(1577-0199 )를 24시간 운영하며 자살 및 정신건강 위기 상담을 시행하고, 고위험 유가족에 대한 지원 프로그램도 실시한다.

정종제 시 행정부시장은 “자살 고위험군 조기발견 프로그램을 운영해 자살률을 낮출 계획이다”며 “자살시도자 관리 등 사후관리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지난 2012년 정부로부터 정신보건시범지역으로 선정된 이후 ▲24시간 정신건강위기상담 및 현장출동서비스 ▲자살 위기자 지역통합관리시스템 구축 ▲대학병원 및 중소병원응급실 내원 자살시도자 사후관리 ▲자살 유가족 지원 ▲생애주기별 자살예방 게이트키퍼 양성 등 자살예방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박재일 기자 jip@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52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