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KIA, 아쉽게 넥센에 패배

기사승인 2018.05.16  22:33:10

공유
ad51
ad53

- 한 이닝 최다볼넷 허용…무너진 투수진

KIA, 아쉽게 넥센에 패배
한 이닝 최다볼넷 허용…무너진 투수진

KIA가 넥센에게 3회에만 6볼넷을 내주는 등 투수진이 무너지면서 넥센에게 패배했다.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16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리그’ 넥센 히어로즈에게 7-8로 무너졌다.
특히 KIA의 타선이 뒷심을 발휘하며 넥센과 동점을 만들었지만 9회말 끝내기 홈런을 맞으며 아쉬움이 짙은 경기였다.
선취점은 KIA가 가져갔다. 1회 1사 후 이명기의 3루타에 이어 안치홍의 적시타로 한 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KIA의 선발 한승혁이 3회 김혜성, 박동원의 연속 볼넷 후 김규민에게 적시타를 내줬다. 이어 2루수 땅볼과 역전 적시타를 맞았다.
KIA는 불안한 출발을 보이던 한승혁을 마운드에서 내리고 이민우를 올렸다. 그러나 넥센의 초이스와 장영석에게 연이어 볼넷을 내주는 등 안타를 얻어맞으며 1-6으로 끌려갔다.
KIA는 다시한번 투수교체를 했지만 심동섭이 밀어주기 볼넷을 내주며 1-7로 점수차는 6점차로 벌어졌다.
그러나 KIA 타선은 집중력을 발휘하며 넥센과 7-7동점을 만들었다.
6회 안치홍의 볼넷과 최형우의 안타에 이어 나지완이 볼넷을 골라 이범호의 2타점 적시타가 터졌다. 이어 이영욱이 적시타를 때려내 3점 차로 좁혀졌다.
7회 KIA가 다시 쫓았다. 김선빈의 안타, 이명기의 번트 안타로 찬스를 잡았고 최형우의 적시 2루타로 5-7이 됐다. 김주찬이 볼넷을 골랐고, 만루에서 이범호가 2타점 적시타를 작렬시켜 기어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놨다.
하지만 9회 끝내기 솔로홈런을 맞으며 최종스코어 7-8로 KIA는 패배를 기록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52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