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전남 기업지원 통합플랫폼’ 구축 한 목소리

기사승인 2018.12.06  19:34:14

공유
ad51
ad53

‘전남 기업지원 통합플랫폼’ 구축 한 목소리
전남도, 지역산업 추진기관과 보고회
복잡한 지원체계…원스톱 해결 가능

전남지역 에너지신산업 등 주력·협력산업 육성을 위해 ‘전남 기업지원 통합플랫폼‘ 구축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6일 전남도에 따르면 전날 2018년 주력·협력권 산업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개선하기 위해 지역 산업 추진기관 관계자들과 함께 보고회를 가졌다.

주력·협력산업은 지역 산업 육성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중앙과 지역이 협의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전남도는 에너지신산업, 바이오헬스케어소재, 첨단운송기기, 청색·청정산업 등 4개 특화산업과 첨단신소재부품, 스마트친환경 등 2개 협력권 산업을 육성하고 있다. 이들 6개 산업 육성을 위해 기술개발(R&D)과 기업지원(비R&D) 사업으로 2018년 한 해 동안 87개 과제에 260억원을 투입했다.

회의 결과 기업들은 지원받는 기술 개발이나 기업 지원 사업들이 기업 성장에 도움이 되고 있지만, 사업 추진 절차상 사업 수행 기간 부족과 사업화 이후 판로 부족, R&D 부족 등에 애로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따라 전남도는 앞으로 사업 수행 기간 확대를 위한 절차 개선, 기업 성장사다리 구축, 지방 R&D 확대 등 개선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특히 회의에서는 또 중소기업 지원사업의 복잡한 지원체계와 통합관리 시스템 부재로, 중복수혜 여부 및 체계적 기업 성과 관리를 위해 ‘전남 기업지원 통합플랫폼’ 구축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날 회의에는 지역 사업을 기획하고 지원하는 전남테크노파크와 사업을 관리·평가하는 전남지역사업평가단도 함께 참석해 지역 산업 육성에 대한 정부 정책 변화와 2019년 주요 추진 방향, 발전 방안에 대해 함께 의견을 나눴다.

김신남 전남도 경제에너지국장은 “이번 보고회는 산업 현장을 가장 잘 알고 있는 기관들이 한자리에 모여 기업 지원을 어떻게 효율적으로 할 것인지 함께 고민해 보는 의미있는 시간이었다”며 “앞으로 지방 R&D를 확대하고, 기업 지원 통합관리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현장이 필요로 하는 산업정책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지훈 기자 jhp9900@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52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