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한전공대 입지’ 이달 중순 지자체 공모 진행

기사승인 2018.12.06  19:32:14

공유
ad51
ad53

‘한전공대 입지’이달 중순 지자체 공모 진행
광주·전남 각 3곳씩 추천…내년 1월말 최종 선정
 

한전공대 범정부 설립추진위 첫 회의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왼쪽)을 위원장으로 하는 한전공대 범정부 설립추진위원회 첫 회의가 지난 5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균형발전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광주·전남 지역민의 최대 관심사인 한전공대 입지 선정 절차가 이달 중순부터 본격화될 전망이다.

6일 전남도와 나주시 등에 따르면 전날 정부 서울청사 국가균형위원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한전공대 범정부 설립지원원회’회의에서 공대 설립 입지를 광주시와 전남도로부터 각각 3곳씩 추천 받기로 논의된 것으로 확인됐다.

한전공대 설립 입지 선정과 관련된 지자체 공모는 이달 중순부터 말일까지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양 지자체의 입지 추천은 한전이 추진하는 부지 선정 절차와 결과는 겸허하게 수용하되, 지자체에 최적의 입지를 추천할 수 있는 기회를 달라는 요청이 받아들여졌기 때문이다.

이날 회의에서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지자체에 공대 부지를 제안할 수 있도록 기회를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전이 전문 용역사 ‘A.T.Kearney’(A.T커니)에 발주해 진행하는 입지 선정은 공정성과 객관성 확보를 위해 진행 절차와 일정만 한전이 챙기게 된다.

나머지 절차는 용역사가 구성위·기준위·심사위 등 각각 독립된 기능을 수행하게 될 ‘3개 소위원회’를 구성해 추진할 예정이다.

용역사는 입지 공모 절차가 종료되면 곧바로 내년 1월께 기준위를 통해 심사 평가안 등을 만들고, 이를 토대로 심사위가 1월말에 부지를 최종 선정하게 된다. 한전공대는 2022년 부분 개교 목표 달성을 위해 늦어도 2020년 전반기에는 착공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전공대 설립은 에너지 산업을 국가 미래전략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기틀 마련을 위해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 채택돼 추진되고 있다. 오는 2022년 3월 개교를 목표로 학생수 1천명, 교수 100명, 부지 120만㎡ 규모로 설립될 예정이다.

나주시 관계자는 “용지보상과 인·허가가 용이한 최적의 입지를 제안하기 위해 전남도와 긴밀하게 협의를 진행해 나가고 있다”면서 “제안한 입지가 선정될 경우 최선을 다해 행정적 지원에 나설 방침이다”고 말했다. 중·서부취재본부/안세훈 기자 ash@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이강호 2018-12-06 19:56:32

    내가 반드시 이겨야 하고 그래야 우리측이 인정한다라는 작은 군자의 모습으로 가지 말고 진정 많은 인재를 키울 큰지역을 만들 지역을 내놓읍시다. 내 지역으로 오면 승리자다라고 생각하는 순간에 세계적 대학의 설립은 끝난것이죠. 영원히 존경받을 큰 양보를 기대해 봅니다.삭제

    • 장영철 2018-12-06 19:50:25

      전남에서 관심이 크고 제안도 많이 하시네요.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가 여러 우여곡절로 나주에 입지하였지만 인구가 아직 10만명을 넘지 않은 소도시이고 세계적 명문대학을 만들고 앞으로의 여러 어려움을 극복하여 자립대학으로 변환될 것까지 감안하면 대도시쪽으로 가까이 가는 것이 현명한 조처이므로 세계적 대학의 설립과 광주와의 혁신도시 협조관계를 보더라도 또한 혁신도시 시즌2를 예상해서라도 멋진 상생의 모습 즉 양보의 모습을 기대해 봅니다. '다 갖겠다'하는 자세는 결국 파열되고 광주가 양보하면 전남도 양보해야 좋고 멋진 자세 아니겠습니까?삭제

      ad52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