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남도일보 사설-한전공대 설립‘기본협약서’준수가 먼저다

기사승인 2019.01.06  19:13:00

공유
ad51
ad53
한전공대 설립‘기본협약서’준수가 먼저다

‘뜨거운 감자’한전공대의 성공적인 조기 설립을 위한 지자체와 한전간 기본협약이 체결되는 등 막바지 준비작업이 한창이다. 광주시와 전남도, 한전은 지난 4일 정부 서울청사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대회의실에서 ‘한전공대의 성공적 설립을 위한 기본 협약서’체결식을 가졌다.

이날 체결식에는 송재호 균형위원장, 이용섭 광주시장, 김동산 광주시의회의장, 김영록 전남지사, 이용재 전남도의회의장, 김종갑 한전사장 등이 참석해 협약서에 사인했다. 협약서에는 오는 2022년 개교 목표 달성을 위해 한전의 노력과 지자체의 입지선정 절차·결과에 대한 수용, 향후 대학 인프라 조성 지원 등을 담고 있다.특히 이달 28일 부지선정 발표를 앞두고 지자체간 갈등 대신에 협조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는데 의미가 크다.

모레인 8일까지 광주시와 전남도는 각각 3군데씩 총 6군데 부지 후보지를 추천하고 이후에는 전문용역사인 ‘A.T커니’측이 구성한 심사위원회가 본격 가동돼 평가작업에 착수하게 된다. 오는 2022년 3월 개교를 위해서는 늦어도 2020년 전반기에는 착공해야 한다는 점에서 앞으로는 철저한 타임 테이블에 의해 움직여야 한다.

하지만 풀어야 할 숙제가 산적해 있다.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 조사 단축이라든가 특례법(혹은 특별법)제정을 통한 재정지원 근거 마련, 학교 인·허가 절차 진행과 환경영향평가, 용지보상 절차 진행 등 ‘넘어야 할 산’이 많다. 그래서 이날 체결한 ‘기본협약서’준수가 필수적이다.

한전공대는 광주·전남 어디에 들어서냐가 중요치 않다.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춰야 한다는 점과 우수인재가 모여야 제 기능을 다 할수 있다는 점에 지역의 역량이 결집돼야 한다. 소모적 논쟁을 줄여야 하는 이유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