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LTE다운로드 속도 광주가 가장 빨라

기사승인 2019.01.09  19:33:04

공유
ad51
ad53
LTE다운로드 속도 광주가 가장 빨라

과기정통부, 통신서비스 분석결과

전국에서 LTE 평균 다운로드 속도가 가장 빠른 곳은 광주광역시, 느린 곳은 경상북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지난해 5월부터 11월까지 이동통신 3사의 LTE·와이파이(WiFi)·3G 무선인터넷서비스 품질을 평가한 결과 LTE 평균 다운로드 속도를 권역별로 보면 광주가 185.52Mbps로 가장 빨랐고, 경북이 125.51Mbps로 가장 느렸다. 전국 평균(150.68Mbps)을 웃도는 지역은 광주 외에 서울(177.89Mbps)과 대전(176.68Mbps), 대구(173.11Mbps), 강원(168.18Mbps), 인천(157.33Mbps), 부산(155.80Mbps), 세종(154.21Mbps), 울산(152.74Mbps)이었다.

주요 시설별로는 지하상가의 LTE 평균 다운로드 전송속도가 262.08Mbps로 가장 빨랐다.

철도·지하철 역사가 230.78Mbps로 그 뒤를 이었다. 이외에 지하철 객차(210.25Mbps), 터미널(184.84Mbps), 공항(177.54Mbps), 대형점포(168.16Mbps), 백화점(166.03Mbps), 주요 거리(164.15Mbps), 놀이공원(162.80Mbps), 전통시장(143.87Mbps) 등의 순이었다. 반면 고속도로는 119.70Mbps로 가장 늦었다.

지역별 지하철 객차 LTE 평균 다운로드 속도도 광주가 283.33Mbps로 가장 빨랐다.

반면 서울·경기가 192.44Mbps로 가장 느렸다. 이는 서울·경기도 지하철은 지상구간이 많아 기지국 이동이 잦고 지상기지국을 공동사용하는 등의 이유인 것으로 분석됐다.

통신사 별로는 LTE는 SK텔레콤, 와이파이는 KT가 가장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SK텔레콤의 LTE는 다운로드 속도가 195Mbps로 KT(144.54), LG유플러스(112.03)를 앞섰다. 상용 와이파이의 다운로드 속도에선 KT(416.31Mbps)가 가장 앞섰고, 이어 SK텔레콤(375.69), LG유플러스(119.62) 순이었다. 다만 LTE와 와이파이 모두 다운로드 접속 성공률과 전송 성공률에선 3사 간 큰 차이가 없었다.


/김다란 기자 kdr@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52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