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노선영, 기자회견 어째서 불참했나 보니

기사승인 2019.01.11  20:36:26

공유

노선영 선수를 향한 김보름 선수의 폭로전으로 대중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김보름 선수는 11일 채널A ‘뉴스라이브’를 통해 1년 만에 자신이 왕따 가해자가 아닌 피해자임을 밝히며 노선영 선수의 폭언을 들었다고 호소해 논란이 불거졌다.

한때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팀추월 종목에 함께 나선 두 사람은 당시 대중들이 보기에도 묘한 긴장감을 보이며 불화설의 주인공으로 떠올랐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더군다나 노 선수가 기자회견에 참석하지 않아 더욱 눈길을 끌었다. 백철기 감독은 감기 몸살로 나오지 못했다며 경기 하루 전날 노 선수가 작전을 제시해 변경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가 재입촌 후에 어려움을 겪었지만 화합하는 분위기를 설명했다.

하지만 그의 반박이 곧바로 이어졌다. 노 선수는 SBS8뉴스를 통해 “전날까지 내가 2번째로 들어가는 거였는데 시합날 워밍업 시간에 어떻게 하기로 했냐고 물어보셔서 처음 듣는 이야기라고 했다”고 상반된 주장을 펼쳤다.

이어 “대표팀 선수들끼리 대화를 나눈 적이 없다. 경기에 대한 대화도 나누지 않았다”며 “서로 훈련하는 장소도 달랐고 만날 기회도 별로 없었다. 분위기도 좋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편, 논란 후 노선영 선수는 일요신문과 인터뷰에서 기자회견에 불참한 이유를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가도 할 말이 없다고 느꼈다. 어차피 답 다 정해놓고 인터뷰까지 내놨으면 가봐야 할 수 있는 게 없다고 생각했다”고 말해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100% 무료만화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9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