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이연복 부산, 아들 가게 찾아가 '호통'

기사승인 2019.02.06  12:15:08

공유

 

사진='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화면 캡처

이연복 셰프가 아들의 가게를 기습방문했다.

6일 재방송 된 KBS 2TV 설연휴 특집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는 이연복 셰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그는 아들이 운영하고 있는 부산점을 방문했다. 하지만 그의 기습 방문에 부산점 직원 한명은 놀라했다. 그가 항상 내려가면 내려간다고 얘기를 전했었기 때문.

부산점은 그의 아들 이홍운이 운영하고 있었다. 이연복은 부산점 주방에 들어서자마자 "모자 벗었다 썼다 하지마 머리카락 떨어져"라며 직원들 앞에서 아들을 지적했다.

그는 또 "음식이 짜면 짜다고 얘기하는데 싱거우면 맛이 없다고 말해"라며 뼈 있는 조언을 계속해 나갔다. 그때 아들 이홍운 팀장이 소고기 짜장에서 소고기를 빼 먹는 실수를 저지르고 말았다.

이에 이연복은 "잘못하면 소고기 비린내가 날 수 있고 소고기 없는 짜장은 말도 안 되잖아요 가격이 있는데"라고 설명했다. 이후 가지덮밥이 짜다는 클레임이 들어왔고, 이홍운은 "비교를 당연히 할 수밖에 없을 거고요. 제가 만든 음식인데 아버지가 피해를 입으실까봐 되게 많이 예민해질 때도 있고"라고 털어놨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100% 무료만화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9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