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광주전남 체육인 17명, 대한체육회 체육상 수상 영예

기사승인 2019.02.11  18:41:48

공유
ad51
ad53

광주·전남 체육인 17명 대한체육회 체육상 수상
강영미 정혜림 왕희송 전갑수 김석환 김경희 등
경기·지도·생활체육, 학교체육·연구 부문서

<광주>

 

 

 


<전남>

 

 

 

 

 

 
광주와 전남 체육인 17명이 지난해 거둔 눈부신 성과에 힘입어 대한체육회 체육상을 수상한다.

11일 광주시전남도 체육회에 따르면 대한체육회가 선정하는 ‘제65회 대한체육회 체육상’에 광주에서는 총 8명의 광주체육인들이 수상자로 이름 올렸다.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인 강영미(펜싱, 서구청)가 경기부문, 황평주(광주산악연맹) 감독이 지도부문, 이정하(광주근대5종연맹) 부회장이 생활체육부문에 각각 우수상을 받게 됐다.

장려상은 육상 허들여왕 정혜림(육상, 광주시청)이 경기부문, 조성철(복싱, 광주체고) 감독이 학교체육부문, 박태경(육상, 광주시청) 지도자가 지도부문, 전갑수(광주배구협회) 회장이 생활체육부문, 김석환(광주스포츠과학센터) 센터장이 연구부문에서 각각 받게 됐다.

강영미는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과 제99회 전국체전에서 각각 금메달을 획득하며 광주의 명예를 드높였다. 황평주 감독은 오스트리아 세계선수권, 일본 아시아선수권에서 한국 선수들이 메달을 획득하는데 지도력을 발휘했다. 이정하 부회장은 근대5종을 생활체육 동호인들에게 보급하며 종목 활성화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았다.

정혜림은 아시안게임에서 3수 끝에 값진 금메달을 획득하며 아시안게임 노골드의 한을 풀었다. 조성철 감독은 탁월한 지도력으로 각종 전국대회에서 메달을 싹쓸이하며 광주복싱을 정상에 올려놨다. 박태경 코치는 한국 육상 간판인 김국영과 정혜림, 배찬미 등을 키워내며 국위선양한 공로를 인정받았고, 전갑수 회장은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생활체육 배구를 활성화 시키며 광주체육발전에 기여했다. 김석환 센터장은 광주 소속 엘리트선수들을 밀착 지원하며 경기력을 끌어올리는데 힘을 쏟았다.

전남에서는 선수와 지도자, 경기단체 회장 등 9명이 수상의 영예를 안게됐다.

수상자는 박종남 전남볼링협회장과 박경래 전남파크골프협회장, 김용국 전남기술과학고등학교장, 김경희 고흥고등학교 역도부 지도자, 왕희송 동광양중학교(3년) 수영 선수, 김정인 전남복싱연맹 회장, 박승권 전남과학대학교 교수(볼링부 감독), 성낙준 여수시청 롤러부 감독, 김송현 전남궁도협회 선수 등이다.

제65회 대한체육회 체육상 시상식은 오는 27일 10시30분에 서울올림픽파크텔 올림피아홀에서 개최된다.
/김명식 기자 msk@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52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