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차태현, 정준영 ‘황금폰’에 발목...연예계 시한폭탄으로 떠오를까

기사승인 2019.03.16  21:52:47

공유

차태현, 김준호가 내기 골프를 한 정황이 발각됐다.

16일 KBS1 ‘KBS 뉴스 9’는 정준영이 제출한 휴대폰에서 지난 2016년 차태현, 김준호, KBS ‘1박2일’ 담당 프로듀서가 속한 대화방을 집중적으로 다뤘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날 방송에서는 불법 촬영 유포 혐의로 연예계 은퇴를 선언한 정준영의 휴대폰에서 차태현과 김준호가 내기 골프를 친 부분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공개된 대화 내용에서 차태현은 정준영에서 2시간 만에 돈벼락을 맞았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에 정준영은 “우리 준호 형 돈도 없는데”라고 말했고, 이를 들은 차태현은 “신고하면 쇠고랑”이라는 단어를 사용하는 등 거리낌없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또 차태현이 한차례 도박 혐의로 물의를 빚은 김준호와 200만 원대에 달하는 돈을 내기 골프에서 땄다고 자랑하는 글이 공개돼 충격이 더해진 상황.

‘1가정 1보급’이라고 불릴 정도로 자상한 아버지와 배려심 깊은 연예인으로 불린 그가 정준영 논란으로 위기에 처해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차태현의 소속사 블러썸 엔터테인먼트는 내부적으로 확인을 거치고 있다는 입장이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100% 무료만화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9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