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파키라, 도대체 뭐길래…미세먼지·공기청화 효과

기사승인 2019.03.28  07:52:54

공유
ad51
ad53
파키라, 도대체 뭐길래…미세먼지·공기청화 효과

농촌진흥청 홈페이지 캡쳐
파키라가 연일 온라인상을 달구고 있다.

파키라가 실내 미세먼지를 줄이는데 효과적인 식물이기 때문.

농촌진흥청은 지난 27일 파키라와 백량금 등 실내 미세먼지와 공기정화에 도움을 주는 식물 5종을 새로 찾아냈다.

농진청 실험 결과 파키라는 4시간 동안 ㎥당 155.8㎍의 초미세먼지(PM 2.5)를 없앴다. 아울러 백량금은 142.0㎍/㎥, 멕시코소철은 140.4㎍/㎥, 박쥐란은 133.6㎍/㎥, 율마는 111.5㎍/㎥의 효과를 보였다.

전자현미경으로 잎을 관찰한 결과 미세먼지를 줄이는 데 효율적인 식물의 앞 뒷면은 주름 형태로 이뤄져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보통의 효율을 보인 식물은 매끈한 형태이고, 낮은 효율의 식물 표면에는 잔털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초미세먼지 ‘나쁨’(55㎍/㎥) 기준 20㎥ 면적의 거실에 잎 면적 1㎥ 크기의 화분 3~5개를 두면 4시간 동안 초미세먼지를 20%가량 줄일 수 있다는 것이 농진청의 설명이다.

농촌진흥청은 앞으로 추가 연구를 통해 30%(국가 미세먼지 저감 목표)까지 줄일 계획이다.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