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서해5도 어민들 ‘꽃게 풍년’ 기대감 ‘미소’

기사승인 2019.03.28  09:47:39

공유
ad51
ad53
서해5도 어민들 ‘꽃게 풍년’ 기대감 ‘미소’

‘여의도 84배’ 늘어…작년보다 최대 30% 증가 예상

연합뉴스 홈페이지 캡쳐
서울 여의도 면적의 84배가량이 커진 최북단 서해5도 어장에서 다음달 1일부터 본격적인 봄어기 조업이 시작된다.

최근 몇 년간 부진했던 서해 대표 꽃게산지 연평어장의 어획량이 올해에는 지난해보다 최대 30%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어민들도 기대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28일 인천시 옹진군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서해 북단 연평어장 어민들은 지난해 12월부터 이어진 휴어기를 끝내고 다음 달 1일부터 올해 꽃게 조업을 재개한다.

매년 인천 전체 꽃게 어획량의 25%가량을 차지하는 연평어장(764㎢)에서는 산란기 꽃게를 보호하기 위해 4∼6월(봄어기)과 9∼11월(가을어기)에만 조업이 허용된다.

올해 봄어기 꽃게잡이에 나서는 어선은 대연평도 31척과 소연평도 7척 등 모두 38척이다.

해양수산부는 서해 5도 어장을 지금의 1천614㎢에서 245㎢ 늘려 1천859㎢까지 확장한다고 20일 밝혔다.

연평어장을 포함한 서해5도 전체 어장은 최근까지 1천614㎢ 규모였으나 지난달 남북 화해 분위기에 맞춘 정부 발표로 245㎢가 늘어나 1천859㎢까지 확장됐다. 새로 늘어날 어장은 서울 여의도 면적의 84배에 이르는 규모다.

특히 연평어장은 815㎢에서 905㎢로 90㎢(동쪽 46.58㎢·서쪽 43.73㎢)가 늘어났다. 또 서해5도 어장에서 1964년 이후 55년간 금지된 야간 조업도 다음달 1일부터 매일 1시간씩 허용된다.

연평도에서 10년 넘게 꽃게 조업을 한 선장 김모(58)씨는 “확장된 어장은 꽃게 등 자원량이 풍부한 곳”이라며 “어획량이 늘면 어민들에게는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국립수산과학원 서해수산연구소는 올해 봄어기 연평어장의 꽃게 어획량이 지난해보다 10∼30%가량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강수량과 수온 등 환경적인 요인과 꽃게 유생밀도 등 자원적 요인을 모두 고려해 분석한 결과다.

서해수산연구소 관계자는 “작년 봄어기 연평어장의 어획량이 워낙 좋지 않았다”며 “정확한 어획량까지 예측하긴 어렵지만 수온과 유생밀도 등을 분석한 결과 작년보다는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연평어장은 2천년대 서해 지역 꽃게 대표 산지로 유명했으나 2009년 이후 어획량이 계속 줄면서 어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2009년 295만kg을 정점으로 2010년 242만kg, 2011년 225만kg, 2012년 189만kg으로 하락세를 보이다가 2013년 역대 최저인 97만kg에 그쳤다. 2014년 이후에는 매년 110만∼150만㎏대를 유지했다.

특히 지난해 봄어기와 가을어기를 합친 연평어장의 총 꽃게 어획량은 100만7천㎏으로 전년 어획량 154만6천㎏보다 53만9천㎏(34.8%)이나 줄었다.

해경은 올해 연평어장 등 서해5도 어장의 어획량이 증가함에 따라 불법 중국어선이 늘어날 경우에 대비하고 있다.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