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유통업계, 이재민에 생수·텐트 등 긴급 구호물품

기사승인 2019.04.05  12:42:58

공유
ad51
ad53
유통업계, 이재민에 생수·텐트 등 긴급 구호물품

연합뉴스 캡쳐

유통업계가 산불로 큰 피해를 본 강원도 고성과 속초 지역 주민들에게 긴급구호 물품을 전달하는 등 지원에 나섰다.

롯데유통사업부문은 지난해 행정안전부, 전국재해구호협회와 체결한 재난 긴급구호 민관협력 업무협약(MOU)에 따라 5일 긴급구호 협력 체계를 가동했다.

재해·재난 발생을 대비해 미리 제작해둔 이재민 대피소용 칸막이 텐트 180여 개와 담요, 속옷 등이 담긴 생필품 구호 키트 400세트를 지원했다.

세븐일레븐은 강원도 물류센터에서 생수, 컵라면, 즉석밥, 통조림, 물티슈 등 2천명분의 식료품을 전한다.

이마트도 강원도에 있는 점포인 속초·강릉·동해점을 중심으로 이재민들에게 즉석밥, 라면, 물, 화장지 등 2천만원 이상의 생필품을 전달한다.

이마트24는 라면, 치약·칫솔 세트, 화장지, 초콜릿 등 1천만원 상당의 구호 물품을 지원한다.

주요 편의점 업체들도 모두 지원에 동참했다.

CU(씨유)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은 강원도 물류센터에 보관된 응급구호 세트와 2천여만 원 상당의 생수, 라면, 생활용품 등의 구호 물품을 이날 고성군으로 수송해 전달한다.

GS25 등을 운영하는 GS리테일도 산불로 긴급 대피한 주민들에게 생수, 컵라면, 간식, 화장지, 은박매트 등 생필품 1천인분을 긴급 지원한다.

GS리테일은 행정안전부 등과 함께 속초 생활체육관으로 대피한 주민들을 위한 생필품과 먹거리를 지원한다.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