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추성훈 제자’ 윤창민 "원챔피언십 첫 승, 모두에게 감사"

기사승인 2019.04.05  21:11:14

공유
ad51
ad53
‘추성훈 제자’ 윤창민 “원챔피언십 첫 승, 모두에게 감사”

원챔피언십 제공
윤창민이 ONE Championship 데뷔전 승리로 ‘준비된 종합격투기 스타’라는 평가를 입증하기 위한 첫발을 내디뎠다.

지난달 31일 도쿄 국기관에서는 원챔피언십 첫 일본 대회가 열렸다. 윤창민은 발라 셰티(인도)와의 라이트급 경기에 임해 Rear Naked Choke로 4분 16초 만에 항복을 받았다. 추성훈은 귀빈석에서 제자의 승리를 지켜봤다.

윤창민은 “다친 곳은 전혀 없다. 그동안 나를 도와준 모든 분에게 감사하다”라고 원챔피언십 첫 승을 거둔 소감을 말했다.

일본 아베마TV가 2018년 4월 29일부터 방영한 격투대리전쟁 시즌2는 마지막 생존자에게 원챔피언십 계약자격이 주어졌다. 추성훈의 제자로 참가한 윤창민은 최후의 1인이 됐다.

격투대리전쟁 시즌2는 추성훈뿐 아니라 K-1 히어로즈 그랑프리 챔피언 故 야마모토 노리후미, 원챔피언십 라이트급 전 챔피언 아오키 신야, 세계타이틀매치를 경험한 사쿠라이 하야토, 2000년대 라이트급 최강자 고미 다카노리 등이 코치로 출연해 일본에서 큰 관심을 받았다.

윤창민은 “항상 겸손하고 한결같은 사람이 되고 싶다. 원챔피언십 데뷔전을 손꼽아 기다리고 승리를 갈망하던 때를 절대 잊지 않을 것이다. 항상 겸손하고 초심을 잃지 않겠다”라고 다짐했다.

셰티는 인도 무에타이 챔피언을 8차례나 지냈다. 윤창민은 셰티를 전방위적으로 제압하며 강함을 드러냈다.

윤창민은 “추성훈은 격투대리전쟁 토너먼트를 치르는 동안 나보다도 마음을 졸이며 경기를 지켜봤다. 원챔피언십 도쿄 대회에서는 압도적인 승리로 긴장을 시키지 않겠다”라는 맹세를 지켰다.

일본뿐 아니라 한국에서도 원챔피언십 첫 경기를 치르기도 전에 방송을 탔다. 윤창민은 2018년 12월 16일 MBN ‘내 친구 소개팅’에 출연했다.

한국 종합격투기 슈퍼스타 김동현은 “추성훈의 제자, 일본 격투기 토너먼트 우승자, 만화를 찢고 나온 듯한 조각 같은 몸매의 격투기 선수”로 윤창민을 설명하며 소개팅을 주선해줬다.

김동현은 윤창민 소속체육관 ‘팀매드’ 대선배다. 추성훈 제자이자 김동현 후배인 윤창민은 한국과 일본 양국에서 잠재력을 인정받고 있다.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