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SNS 시간낭비?…부정적 인식에도 미국인 69% "매일 이용"

기사승인 2019.04.06  08:26:58

공유
ad51
ad53
SNS 시간낭비?…부정적 인식에도 미국인 69% “매일 이용”

연합뉴스 홈페이지 캡쳐

미국 국민들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가 득보다는 해가 더 많다는 부정적 인식을 갖고 있지만 이를 멀리하지는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5일(현지시간) 미 국민 1천명을 대상으로 한 NBC방송과의 공동 여론조사에서 SNS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압도적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응답자들은 ‘SNS가 사회를 분열시키고 있다’(57%), ‘시간 낭비다’(82%), ‘거짓을 유포한다’(55%), ‘부당한 공격과 소문을 퍼뜨린다’(61%) 등 반응을 보였다.

이에 비해 ‘사회를 통합시킨다’(35%), ‘시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한다’(15%), ‘정보와 뉴스를 확산시킨다’(31%), ‘공인과 기업에 대한 책임을 묻는다’(32%) 등 긍정적 측면에 대한 평가는 낮았다.

개인정보 보호 문제에 대한 불안도 적지 않았다.

특히 응답자의 60%는 페이스북의 개인정보 보호를 전혀 신뢰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응답자들은 평균적으로 14세가 스마트폰을 갖기에 충분한 나이라고 평가했다.

SNS에 대한 부정적 인식에도 불구하고 응답자의 69%는 매일 SNS를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42%는 SNS 이용을 줄이기 위한 노력을 했다고 답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23~27일 이뤄졌으며 표본오차는 ±3.1%포인트다.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