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일회용 비닐봉투 단속에 에코패션 뜬다

기사승인 2019.04.10  06:52:16

공유
ad51
ad53
일회용 비닐봉투 단속에 에코패션 뜬다

연합뉴스 홈페이지 캡쳐
연초부터 대형마트 등에서 일회용 비닐봉투 사용이 금지된 데다 이달부터 본격적인 단속까지 시작되면서 장바구니나 타포린백 등 ‘친환경’ 대체 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이베이코리아가 운영하는 온라인쇼핑사이트 G마켓은 올해 1분기 일회용품 대체품목 판매가 증가했다고 10일 밝혔다.

장바구니의 판매는 전년 동기보다 190% 늘었고, 돗자리와 비슷한 질감의 소재인타포린백도 107% 증가했다.

일회용 비닐봉투에 대한 단속이 소비자의 종량제 봉투 구입까지 함께 줄이는 연쇄 효과도 나타나고 있다. 강화된 비닐봉투 단속을 계기로 아예 장바구니 이용으로 돌아서는 사람들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마트에 따르면 일회용 비닐봉투 단속이 시작된 지난 1일부터 7일까지 일주일간 종량제 봉투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4% 감소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일회용품 사용 규제 후 물건을 산 뒤 종량제 봉투에 담아가는 대신 미리 준비해온 장바구니를 이용하거나 현장에서 장바구니를 구입해 사용하는 고객들이 늘면서 매출이 줄어든 것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수요가 늘면서 장바구니는 다양한 디자인과 가격대를 갖춰가고 있다.

최근에는 가볍고 얇은 소재이거나, 펼쳤을 때는 일반 비닐봉지보다 크지만 접으면 한 손에 들어올만큼 크기가 작아지는 포켓형이 인기다.

이베이코리아 관계자는 “비닐봉지 사용이 금지되면서 대체용품 구매에 나서는 소비자들이 많아지고 있는 데다 이제는 텀블러나 장바구니를 가지고 다니는 것이 ‘에코 패션’으로 자리 잡을 만큼 대중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장바구니는 저렴한 가격대 제품이 많이 출시되면서 객단가도 18% 감소했다. 반면 일반 장바구니보다 재질이 낫고, 용량도 큰 타포린백은 고급형 제품들이 늘면서 객단가가 250% 늘었다.

장바구니와 더불어 일상생활에서 종이컵을 대체하는 텀블러나 각종 컵류도 잘 팔리고 있다.

물컵은 59% 판매가 늘었고 차가운 음료를 담는 콜드컵(43%)과 머그잔(11%)은 물론 컵 걸이(88%)나 컵 받침(33%) 등도 잘 나갔다.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