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마이크로닷 부모, 구속 여부 내일 판가름

기사승인 2019.04.10  19:59:29

공유
ad51
ad53
마이크로닷 부모, 구속 여부 내일 판가름

연합뉴스 홈페이지 캡쳐
경찰이 사기 혐의로 구속 영장을 신청한 래퍼 마이크로닷(본명 신재호·26) 부모의 구속 여부가 11일 결정된다.

청주지법 제천지원은 이보경 영장 담당 판사의 심리로 11일 오전 11시께 제천지원 2호 법정에서 신 씨 부부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연다.

신 씨 부부의 구속 여부는 당일 오후쯤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제천경찰서는 10일 지인들로부터 거액을 빌린 뒤 해외로 달아났다가 이틀 전 귀국한 래퍼 마이크로닷(본명 신재호·26)의 부모인 신모(61)씨 부부에 대해 사기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신 씨 부부는 20여년 전 제천에서 젖소 농장을 하면서 물품대금 등 14명에게 6억여원을 빌려 1998년 5월 뉴질랜드로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인터폴 적색수배 대상이었던 이들은 지난 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신 씨 부부를 곧바로 체포, 제천경찰서로 압송해 조사 중이다.

신 씨 부부는 피해자 14명 중 8명과는 이미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신 씨 부부로부터 금전 피해를 봤다는 주장이 잇따라 제기돼 피해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일부 피해자들은 여전히 신 씨 부부의 귀국은 계획된 것이라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들은 신 씨 부부가 전혀 반성하지 않고 있다며 강한 처벌을 요구했다.

한 피해자는 “오늘(10일) 오전 면회를 신청해 마이크로닷의 어머니 김 씨를 만났지만, 전혀 잘못을 인정하지 않았다”며 “심지어 뉴질랜드로 도망간 건 아니고 채무도 갚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고 말했다.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