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이명희·조현아 모녀 첫 재판 내달 16일로 연기

기사승인 2019.04.11  16:15:25

공유
ad51
ad53
이명희·조현아 모녀 첫 재판 내달 16일로 연기

뉴시스 홈페이지 캡쳐
최근 조양호 한진그룹에 별세한 가운데 대한항공 여객기를 이용해 9천만원 상당 해외 물품을 밀수한 혐의로 기소된 조현아 전 대항한공 부사장과 모친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에 대한 첫 재판이 연기됐다.

인천지법은 관세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조 전 부사장(45)과 이 이사장(70)의 첫 공판 기일을 다음달로 변경했다고 11일 밝혔다.

재판은 형사6단독 오창훈 판사가 담당하며 다음달 16일 오후 2시 316호 법정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이들은 지난 8일 조 회장이 폐 질환으로 미국에서 갑작스럽게 별세함에 따라 재판부에 재판 연기를 신청했다.

조 전 부사장은 지난 2012년 1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해외 인터넷 쇼핑몰에서 구매한 의류와 가방 등 시가 8천900여만원 상당의 물품을 대한항공 여객기로 205차례 밀수입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 이사장도 지난 2013년 5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대한항공 해외 지사를 통해 도자기, 장식용품, 과일 등 3700만원 상당의 물품을 여객기로 밀수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또 지난 2014년 1~7월 해외에서 구매한 3천500만원 상당의 소파와 선반 등을 대한항공이 수입한 것처럼 허위로 세관당국에 신고한 혐의도 받고 있다.

앞서 이들의 첫 재판은 지난달 21일이었으나 담당 판사가 정기인사로 바뀜에 따라 한 차례 연기된 바 있다.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