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전남 곳곳 ‘소나무재선충병’ 확산

기사승인 2019.04.18  20:27:33

공유
ad51
ad53
전남 곳곳 ‘소나무재선충병’ 확산 비상

여수·광양 등 10개 시군서 5천300여 그루 피해

道, 예찰방제단 60명 투입… 맞춤형 방제 돌입

최근 고온과 가뭄 등 기후 영향으로 전남지역 곳곳에서 ‘소나무재선충병’이 확산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18일 전남도에 따르면 현재 여수, 광양, 순천, 보성, 고흥, 무안, 신안, 담양, 구례, 장성 등 10개 시군에서 5천300여 그루의 소나무가 재선충병 피해를 입었다. 전국적으로는 120개 시군구에서 50만여 그루가 피해를 입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전남도는 ‘소나무재선충병’ 피해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60명의 예찰방제단을 투입해 정밀예찰을 하고, 20억원을 들여 921ha에 대한 지상·항공방제 및 피해목 제거, 예방 나무주사 등 방제사업을 실시한다.

소나무재선충병 매개충인 ‘솔수염하늘소’ 활동 시기가 길어지면서 재선충병 피해 지역과 피해목이 확산됨에 따라 피해 확산 예상지를 중심으로 피해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서다.

전남도는 피해 예측에 따른 방제를 실행하기 위해 구례와 장성, 담양 등 신규발생지와 피해 확산 예상지를 우선 예찰지로 정해 무인기를 이용한 지상예찰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 전자예찰함을 활용해 예찰인력의 활동 상황과 고사목 좌표 등을 시스템으로 기록 관리하고 정기적으로 미리 살펴본다는 방침이다.

화목, 건축재 이용에 따른 인위적 확산 방지를 위해 ‘소나무재선충병’ 발생 2km 이내 지역에 대해서는 소나무류 반출 금지구역으로 지정하고 이동을 전면 제한한다. 이 지역 농가에서 재배하는 조경수목 등의 판매를 위해서는 ‘전라남도 산림자원연구소’에서 ‘미감염 확인증’을 발급받아야 이동할 수 있다.

이와함게 방제효과를 높이기 위해 신규 발생지 등은 소구역 모두베기와 피해고사목 제거 후 훈증, 매개충 나무주사, 주변 소나무 예방나무주사 등을 실시하고 여수, 광양, 순천 등 반복 발생지는 모두베기를 추진하는 등 피해지역과 피해 유형별로 방제 방법을 달리하기로 했다.

책임방제를 위해 각 사업구별로 방제 성과 우수 업체를 대상으로 위탁계약을 체결, 모든 피해목을 방제 완료 시까지 책임 방제토록 할 계획이다.

봉진문 전남도 산림보전과장은 “소나무재선충병의 완전방제를 위해서는 지역민의 관심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소나무류 이동을 삼가고, 주변에서 이유 없이 고사된 소나무를 발견하면 시군 산림부서에 신고해줄 것”을 당부했다.


/박지훈 기자 jhp9900@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