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도올 김용옥, "역사에 대한 철저한 인식" 강조

기사승인 2019.04.18  20:25:33

공유
ad51
ad53
도올 김용옥, “역사에 대한 철저한 인식” 강조

전남도청서 ‘새천년, 전라도 정신의 세계사적 조명’특별강연

‘여수·순천 10·19사건 특별법’제정 촉구도

도올 김용옥 선생이 18일 오후 전남도청 김대중강당에서 ‘전라도 정신의 세계사적 조명’이란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도청직원, 도민 등 1,500여명이 참석해 강연을 듣고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전남도 제공
도올 김용옥 선생이 18일 전남도청에서 ‘새천년, 전라도 정신의 세계사적 조명’을 주제로 특별강연에 나서 도민과 공직자에게 역사에 대한 철저한 인식을 가져줄 것을 강조했다.

이날 특강에는 도민, 대학생, 공무원 등 1천500여 명이 참석해 전라도 혼과 정신, 역사 속 전라도 이야기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였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인사말에서 “전라도 새천년의 원년이 되는 해에 전라도 정신을 일깨워줄 도올 선생의 특강을 직접 듣게 돼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전남 도민과 공직자가 자랑스러운 전라도 정신을 이어받고, 미래 천년을 준비할 수 있는 지혜를 얻을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도올 선생은 특강에서 “전라도는 우리 역사에서 문화·예술·사상의 집결지이자 중심이었고, 동학농민혁명, 의병, 5·18 광주민주항쟁 등 역사의 고비마다 불의에 항거하며 역사를 바로 세운 것도 전남도민을 비롯한 호남인”이라며 “이러한 정의로움은 의(義)와 예(藝)를 중시했던 전라도의 혼과 정신에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천년의 역사와 전통을 원동력으로 전라남도의 잠재력을 깨우고 새로운 시대를 이끌어가기 위해서는 역사에 대한 철저한 인식과 역사의 주체로서의 자긍심이 필요하다”며 도민과 공직자에게 역사를 바라보는 인식을 새롭게 할 것을 당부했다.

또 반드시 알아야 할 슬픈 역사인 ‘여수·순천 10·19사건’이 일어났던 해방 전후 사회구조와 공동체 내재적 요인을 설명하고, 여수·순천 10·19사건은 동학농민혁명에서 이어져온 민족항쟁이었음을 설파했다.

도올 선생은 “이유도 모른 채 죽어간 수많은 희생자들의 한을 풀기 위해서라도 사건의 진실 규명과 희생자 명예 회복이 이뤄져야 한다”며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여수·순천 10·19사건 특별법’제정을 촉구했다.

도올 선생은 특강 전 장흥 보림사와 석대들 동학농민혁명 기념관 등 전남 민중의 발자취를 따라가며 전남의 정신과 품격을 확인했다. 특강 중에는 ‘호남가’와 ‘부용산’을 구성지게 부르며 의향전남에 대한 감흥을 가감없이 보여줬다.

김영록 도지사는 “빛나는 전남의 역사를 가르쳐준 도올 선생의 특강은 도민에게 자긍심을 느끼게 해줬다”며 “자랑스러운 혼과 정신을 이어받은 도민 모두가 새천년을 함께 열어나가자”고 말했다.


/김우관 기자 kwg@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