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남도일보 사설-계림초 주변 보행자 안전 외면한 동구청

기사승인 2019.04.22  20:33:30

공유
ad51
ad53

계림초 주변 보행자 안전 외면한 동구청

광주광역시 동구 계림초등학교 주변이 사고위험에 노출돼 있다. 동구청이 발주한 계림초등학교 주변 하수관로 정비사업을 모 업체가 실시하면서 인도 곳곳을 파헤쳐 초등학생들과 시민들이 차도를 걷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 공사현장에는 건설장비들이 오가고, 건설자재들이 곳곳에 널려 있으나 특별한 안전대책은 마련되지 않은 상태다.

지난 2월 22일부터 시작된 공사 때문에 계림초등학교 주변 약 300m 길이의 인도 곳곳은 사실상 통행하기 힘든 상태다. 학생과 시민들이 차도를 이용해야 하기 때문에 계림초 교사들과 경찰 관계자들이 등하교 때면 현장에서 안전지도에 나서고 있다. 하지만 공사업체와 감독기관인 동구청은 이렇다 할 안전대책마련을 외면하고 있다.

학부모들은 동구청에 안전대책을 세워달라는 민원을 수차례에 걸쳐 제기했지만 아무런 조치가 없다고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 동구청은 “안전문제 때문에 도로를 차단할 경우 교통정체가 심해질 우려가 있어 출퇴근 시간을 피해 공사를 하도록 지도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학부모들은 안전조치를 하지 않고 변명만 한다며 볼멘 반응이다.

학생·시민들이 이용하는 인도가 공사 때문에 사용이 불가능해 차도를 이용해야 한다면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상식이다. 차도 한 쪽에 바리게이트를 쳐 임시인도를 만드는 것이 순리다. 서행표지판을 세우고 안전요원들을 배치하는 조치도 뒤따라야 한다. 다소 교통체증이 생긴다 해도 어린 학생들의 안전을 확보하는 것이 우선이다.

사고위험에 노출돼 있는 계림초 주변의 공사현장은 세월호 참사를 겪었으면서도 우리 사회의 안전 불감증이 여전히 계속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증거다. 예상되는 사고를 사전에 방지하기 위한 치밀한 계획이나 대책을 만들기 보다는 비용절감을 위해 얼렁뚱땅, 대충대충 공사를 하는 고질적인 구태와 방심이 사라지지 않고 있는 것이다.

사람중심의 안전행정이 정착돼야 한다. 공사 때문에 인도를 사용하지 못하고 학생·시민들이 차도를 이용하는 실정인데도 구청이 안전대책마련을 소홀히 한 것은 직무유기나 다름없다. 공사 때문이 아니라 상점들이 인도에 내놓은 상품과 진열대 때문에 시민들의 보행권이 침해받는 경우도 많다. 시민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행정이 요구된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