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신고은 "리포터 힘들었지만 얻은 것 많아…사람 대하는 법 터득"

기사승인 2019.04.23  12:43:16

공유
ad51
ad53
신고은 “리포터 힘들었지만 얻은 것 많아…사람 대하는 법 터득”

bnt 제공
SBS 아침 드라마로 왕성하게 활동하며 매일 시작을 알리는 배우 신고은. 그녀는 끊임없이 배움을 갈구하고 외면보다 내면을 중시해 배우의 덕목을 두루 갖춘 배우다. 스물일곱에 가수로 데뷔해 리포터와 뮤지컬을 비롯한 다채로운 활동 이력을 가진 신고은과 bnt가 만났다.

첫 번째 콘셉트는 화이트 레이스 원피스로 단아하고 여린 그녀의 첫인상을 고스란히 담았다. 블랙 수트로 모던하고 시크한 분위기 연출과 레드 배경지에서 촬영한 그린 원피스 콘셉트까지 차례로 내면의 강인함을 표현했다. 카메라 앞에 서서 연신 프로다운 면모를 뽐내 그녀가 ‘배우’라는 걸 새삼 깨달았다.

아침드라마 ‘강남 스캔들’ 여주인공으로 활약하며 하루 24시간이 모자랄 만큼 바쁜 스케줄을 모두 감당하는 그녀는 “아무래도 주인공이라 각오는 했지만 이 정도로 분량이 많을 거라곤 생각 못 했었다. 한 달에 겨우 하루 정도 쉴 수 있다”고 말하며 주인공으로서 감내하는 게 많음을 전했다.

하지만 신고은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을 즐기는 듯 보였다. 표정에도 여유가 있고 자신의 일을 사랑하는 게 느껴졌기 때문이다. 이쯤에서 ‘강남 스캔들’ 촬영 현장 분위기가 어떨지도 궁금해하자 “이미 6개월 넘게 촬영을 진행했다 보니 서로 못 볼꼴 다 본 사이라 편하다. 편한 만큼 끈끈한 무언가도 있을뿐더러 이제는 내 집 같다는 느낌마저 든다”라고 답했다.

뮤지컬과는 떼려야 뗄 수 없었던 신고은은 과거 리포터 활동도 2년간 해왔었다. 당시 리포터를 할 때는 어떤 모습이었는지 묻자 “리포터를 약 2년 동안 하면서 정신적으로 힘든 적이 많았다. 사람 대하는 것도 힘들고 낯을 많이 가리는 편인데 일을 하면서 성격이 많이 바뀐 것 같다. 2년이란 시간을 하다 보니 사람 대하는 방법을 터득했다”며 긍정적인 모습을 내비쳤다.

신고은과 bnt의 인연은 사실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MBC ‘복면가왕’에 출연 당시 처음 인연을 맺었고 그날의 인터뷰를 잠시 회상하며 입을 열었다. “‘복면가왕’ 후 bnt와 인터뷰를 진행했었다. 그때 ‘빨래’ 선아영 역이 정말 하고 싶다고 언급한 적이 있는데 그걸 보시고는 ‘빨래’ 측에서 연락을 주셨고 그 덕에 오디션을 보게 되어 합격했다. 어쩌면 bnt가 복을 물어다 준 것 같다. 다음은 SBS 작품을 하나 더 해서 신인상을 목표로 삼고 싶다” 좋은 인연으로 기억됐을뿐더러 다음 목표까지 얘기하는 센스를 보였다.

연애에 있어서 꽤 자유롭다고 밝힌 신고은. 회사에서는 되려 결혼을 적극 권장한다고도 말했다. 하지만 일 욕심이 많은 탓에 쉽게 만나지 못한다는 아쉬움도 함께 전했다. ‘강남 스캔들’ 속 남자 주인공 극 중 캐릭터에 ‘황후의 품격’ 신성록의 비주얼을 합친 남자를 자신의 이상형으로 꼽으며 “그런 남자는 없기 때문에 혼자 살아야겠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연애보다 일에 치우치다 보니 돈이 생기면 명품이나 옷 등으로 치장하기보단 새로운 걸 배우고 자기관리에 대부분을 투자한다는 그녀. 게다가 선천적으로 목이 약한 탓에 매일 스카프를 두르고 다녀야 할 정도로 신경 쓸 부분이 많다고 말했다.

나이가 들어도 오래도록 기억에 남는 배우로 자리매김하고 싶다는 그녀는 “현실적인 목표는 내 집 장만이고, 이상적으론 나이 들어서도 오래 연기를 지속하는 거다. 요즘 느끼는 건데 임채무 선생님이나 정혜선 선생님과 같이 오랜 세월 연기를 하시는 분들을 보면 정말 대단하다고 느낀다”며 부러움과 동경이 섞인 말을 꺼냈다. 그녀 역시 충분히 그런 배우가 되리라 기대한다.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