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비밀의 정원 ‘성락원’을 아시나요?…200년만에 시민 개방

기사승인 2019.04.23  17:08:34

공유
ad51
ad53
비밀의 정원 ‘성락원’을 아시나요?…200년만에 시민 개방

뉴시스 홈페이지 캡쳐
서울 북한산 자락에 1만6천㎡ 규모로 들어서 있는 한국의 전통정원 ‘성락원’이 200년만에 시민에게 개방된다.

23일 서울시에 따르면 성락원은 이날부터 6월11일까지 시민들에게 모습을 드러낸다. 200여년간 베일에 가려져 있던 성락원의 문이 열리게 된 것이다.

전남 담양 소쇄원, 보길도 부용동정원과 함께 ‘한국 3대 정원’으로 꼽혀온 성락원은 원래 조선 철종 때 이조판서를 지낸 심상응의 별장이었다. 조선 황족 중 유일하게 항일투쟁에 적극적으로 나선 의친왕이 35년간 별궁으로 사용했던 곳이다. 서울 안에 위치한 몇 안 되는 별서정원으로 큰 의미가 있다.

도심 속에서는 드물게 풍경이 잘 보존돼 있어 1992년 사적 제378호로 지정됐다. 이후 2008년 명승 제35호로 다시 지정됐다.

성락원은 현재 개인소유로 관리되고 있다. 시설을 관리하는 가구박물관은 온전한 모습으로 복원 완료되기 전에 성락원을 시민들에게 임시 개방했다.

성락원이란 이름은 ‘도성 밖 자연의 아름다움을 누리는 정원’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암반과 계곡 등 자연 지형을 최대한 살리고 인간의 손길을 최소화해 조선시대 정원의 정수를 보여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