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소주가 서민의 술이라고?…참이슬, 가격 5월부터 6% 올라

기사승인 2019.04.24  13:37:50

공유
ad51
ad53

소주가 서민의 술이라고?…참이슬, 가격 5월부터 6% 올라
 

연합뉴스 홈페이지 캡쳐

소주는 이제 서민의 술이 아니다.

오는 5월부터 하이트진로는 참이슬 소주의 공장 출고가격을 6.45% 인상한다.

하이트진로는 참이슬 후레쉬와 참이슬 오리지널(360㎖)의 공장 출고 가격을 병당 1천15.7원에서 1천81.2원으로 65.5원(6.45%) 올린다고 24일 밝혔다.

공장 출고가 이렇게 인상되면서 소매점과 식당의 가격인상이 불가피해질 전망이다.


주류업계에서는 참이슬 소주 출고가가 65.5원 오르면 대형할인점 등에서는 소매 가격을 100원 안팎 올릴 것으로 보고 있다.

식당과 주점에서는 이미 소주 1병에 5천원을 받는 곳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현재 서울의 식당, 주점에서는 보통 소주 1병에 4천∼4천500원을 받는다.

회사 관계자는 “2015년 11월 가격 인상 이후 원부자재 가격, 제조경비 등 원가 상승요인이 발생했다”면서 “3년여간 누적된 인상요인이 10% 이상 발생했으나, 원가절감 노력 등을 통해 소비자의 부담을 최소화하는 선에서 인상률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