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무안공항’ 제주항공과 함께 높이 날았다

기사승인 2019.04.30  13:19:46

공유
ad51
ad53
‘무안공항’ 제주항공과 함께 높이 날았다

제주항공, 무안공항 국제선 취항 1년 맞아

탑승객 전년比 2배 ↑…무안기점 주46회 운항
제주항공(대표이사 이석주)이 30일 무안국제공항을 ‘제3의 허브공항’으로 선언하고 국제선 운항을 시작한 지 1주년을 맞았다.

제주항공은 지난해 4월 30일 오사카 노선에 취항을 시작한 데 이어 5월 1일 다낭, 5월 2일 방콕 노선에 잇달아 취항하며 무안국제공항이 명실상부한 국제공항으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이후 타이베이, 코타키나발루, 세부 노선에 취항해 지난해에만 모두 6개의 국제선 노선에 신규 취항했다.

지난 3월 31일 도쿄와 마카오, 4월 1일에는 블라디보스토크에도 운항을 시작했고, 오는 7월에는 싼야 취항을 계획하고 있다.

이 같은 제주항공의 공격적인 노선확대 전략에 따른 안정적인 시장 진입은 무안국제공항에 활력을 불어넣으며 ‘남도의 관문 공항’으로서의 위상을 갖춰가는데 큰 역할을 했다.

한국공항공사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무안국제공항 국제선 탑승객은 유임여객 기준 32만4천500여 명으로 2017년 15만6천300여 명대비 2배 이상 늘어났다. 이 가운데 제주항공은 16만6천700여 명을 태워 전체 이용객의 51.4%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특히 잇따른 제주항공의 무안국제공항 기점 국제선 취항으로 무안국제공항을 통해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의 숫자도 급격하게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에 따르면 2018년 무안국제공항을 통해 우리나라를 찾은 외국인은 7천670여 명으로 3천920여 명에 불과했던 2017년 대비 2배 가까이 증가했다.

제주항공의 무안공항기점 국제선 확대 전략이 공항 활성화는 물론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의 기반도 마련한 것으로 제주항공은 평가하고 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제주항공이 무안국제공항을 제3의 허브공항으로 삼고 취항을 시작한지 불과 1년만에 9개의 새로운 하늘길을 열어 무안국제공항의 활성화는 물론 호남지역 주민들의 여행 편의를 크게 높였다”며 “오는 7월 신규 취항예정인 중국 싼야 노선을 비롯해 아시아태평양 지역 주요노선에 대한 신규취항과 운항횟수를 더 늘려 지방공항 활성화라는 국적항공사의 책임을 다하고, 지역주민의 여행 편의를 지속적으로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임소연 기자 lsy@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