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인사담당자가 꼽은 경력직 선호요인 1위 ‘오랜 직무경력’

기사승인 2019.05.01  07:36:19

공유
ad51
ad53
인사담당자가 꼽은 경력직 선호요인 1위 ‘오랜 직무경력’

잡코리아 제공

인사담당자들이 경력직 직원을 채용할 때 가장 선호하는 요인으로 ‘같은 직무에서 오래도록 근무한 경력’을 꼽았다. 직무는 다르더라도 동종 업계에서 근무한 경우 역시 선호하는 요인으로 꼽혔다.

이직 준비의 시작, 잡코리아가 최근 인사담당자 475명을 대상으로 ‘경력직 채용 선호요인’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잡코리아 설문조사 결과를 따르면 기업 인사담당자들이 경력직 직원을 채용할 때 가장 선호하는 요인(복수응답, 이하 응답률)으로는 같은 직무의 오랜 근무 경험(58.9%)이 꼽혔다. 비록 직무가 달랐다 하더라도 동종업계 경력(43.6%)을 가진 경우에도 선호한다는 응답이 높게 나타났다. 이어 한 회사에서의 오랜 근무 경력(27.4%), 직무 관련 자격증 보유 여부(26.1%), 채용분야의 특정 업무 경험(25.9%), 인간적인 호감(25.1%)도 경력직 직원을 채용할 때 특히 선호하는 요인으로 꼽혔다.

반대로 업무능력이 뛰어날 것으로 판단되지만 탈락시키게 만드는 요인들도 있었다. 잡코리아 설문조사 결과 인사담당자의 89.3%가 ‘경력직 채용시 업무능력이 뛰어날 것으로 보여도 기피하는 지원자 유형이 있다’고 답했다. 능력이 뛰어나도 탈락시키는 지원자의 유형(복수응답, 이하 응답률)을 살펴보면 한 직장에서 1년 이상 일한 경력이 없는 지원자가 51.9%의 응답률을 얻어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과장·허풍이 많아 보이는 유형(32.8%), 3위는 자신의 경력을 지나치게 과시하는 유형(30.0%)이 각각 차지했다. 그다지 입사의지가 없어 보이거나(28.1%), 희망 연봉이 너무 높은 경우(18.9%), 주의가 산만해 보이는 경우(16.5%), 말이 지나치게 많은 경우(15.6%)에도 경력직 채용에서 좋은 결과를 기대하기 어려운 것으로 조사됐다.

인사담당자들이 이런 유형의 지원자를 선호하지 않는 대표적인 이유는 오래 근무하지 않고 퇴사(52.6%, 응답률)한 경험이 많았다는 것이었다. 또 기존 직원들과 융화가 어려울 것 같다(42.0%)거나 회사의 분위기를 해칠 것 같다(39.2%), 업무 적응력이 떨어질 것 같다(19.8%), 회사나 팀의 성과보다 개인의 성과를 더 중요하게 여길 것 같다(18.4%)는 응답도 이어졌다.

잡코리아는 인사담당자들이 경력직을 채용할 때 영향을 미치는 다른 요인에 대해서도 물었다.

우선 인사담당자 대부분은 경력직 채용시 한 직장에서의 평균 근속연수도 중요하게 판단하고 있었다(90.7%). 인사담당자가 한 회사에서의 근속기간으로 가장 선호하는 기간은 3년(40.4%)이었다. 이어 5년(21.3%), 2년(10.9%), 4년(10.0%)의 순으로 나타나 근속기간 3~5년 사이 이직을 시도하는 것이 가장 유리할 것으로 보인다.

또 인사담당자 5명 중 4명은 경력직을 채용할 때 평판조회를 시도하고 있었다. 52.0%의 인사담당자가 (필요한 경우) 일부만 평판조회를 한다고 답한 가운데, 대부분 한다(25.9%)는 응답도 4명 중 1명 꼴로 적지 않았다. 평판조회를 전혀 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이보다 적은 22.1%에 그쳤다.

하지만 인사담당자들은 평판조회 결과가 채용 당락에 크게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다고 입을 모았다. 인사담당자 61.4%가 ‘평판조회 결과를 참고는 하되 당락을 좌우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평판조회 결과에 따라 지원자를 탈락시킬 수 있다’는 응답은 35.7%로 비교적 적었다.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