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농어촌공사 김인식 사장, 제주 농촌용수개발사업 현장 방문

기사승인 2019.05.01  18:05:01

공유
ad51
ad53

- 100여년 물관리 기술·과학적 물관리로 물걱정 해소에 최선

농어촌공사 김인식 사장, 제주 농촌용수개발사업 현장 방문
100여년 물관리 기술·과학적 물관리로 물걱정 해소에 최선
 

한국농어촌공사 김인식 사장(오른쪽)과 양윤경 서귀포 시장(왼쪽)이 농업용수 통합광역화사업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농어촌공사 제공

한국농어촌공사는 김인식 사장이 지난달 30일 제주 서귀포시 표선면 성읍다목적농촌용수개발사업 현장에 방문했다고 1일 밝혔다. 김인식 사장은 이날 현장에서 올해 급수 대책과 농업용수 통합물관리 현황을 점검하고 지역민과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김 사장은 “제주 농업용수 통합광역화사업이 시행되면 지역 특성과 여건에 맞는 취수공급방식을 통해 하루 평균 17만㎥의 농업용수를 신규 확보하게 된다”며 “연례적 가뭄에 맞서 효율적 농업용수 확보와 공급을 위해 공사가 보유한 100여 년 물관리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과학적 물관리 체계 확충에 힘써 국민의 물 걱정을 덜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동안 김사장은 전국 지역본부 다목적용수개발사업, 수질개선사업, 물길잇기사업 등의 현장을 방문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을 최우선 가치로 삼아 현장직원과 지역민의 목소리를 가감 없이 듣고 있다.

지난달 30일 기준 성읍저수지 저수율은 77%로 평년대비 127%를 나타내고 있다. 수년간 가뭄이 지속되면서 농업용수 부족이 심화됨에 따라 공사는 지난해 급수탑 6개소를 추가 설치했다. 올해는 시설감귤 생육기와 밭작물 파종기인 오는 10월까지 표선면 일대 400ha에 일일 최대 2만4천㎥의 농업용수를 집중 급수할 계획이다.


제주지역은 관정단위의 소규모 용수공급체계로 가뭄 발생시 용수 배분의 한계와 대체용수 공급 등의 문제점이 지속적으로 발생돼 왔다. 이에 따라 지난 2017년 제주 농업용수 통합광역화 사업이 용수공급과 배분 문제의 근본적 해결방법으로 제시되며 농림축산식품부 신규 사업으로 확정됐다. 공사는 2018년 제주특별자치도로부터 위탁시행을 맡아 2024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제주 농업용수 통합광역화 사업은 대용량 저수조 54개소와 지하수관정 58공, 용천수 6개소의 수원공을 개발하고 관로 470km를 연결해 제주 11개 권역 3만2천755ha에 1일 최대 100만㎥의 용수를 공급하는 사업이다.
/안세훈 기자 ash@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