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해남군 마산면, 농촌환경 살리는 ‘고철 모으기’

기사승인 2019.05.07  15:11:48

공유
ad51
ad53
해남군 마산면, 농촌환경 살리는 ‘고철 모으기’

폐농기구 등 방치 고철 44톤 모아 판매

전남 해남군 마산면 마을 곳곳에 방치됐던 고철.

전남 해남군 마산면이 들녘에 방치된 고철을 모아 수익도 거두고, 농촌 환경도 개선해 눈길을 끌고 있다.

마산면은 지난 3월부터 ‘새봄맞이 고철 모으기 운동’을 실시, 관내 35개 전체 마을 주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총 44t 상당의 고철을 수집해 판매했다.

판매 수익금은 모두 1천144만 5천원으로 각 마을의 기금으로 활용할 계획으로 어려운 이웃돕기나 마을 공동자금으로 쓰이게 된다.

특히 이번 고철 모으기를 통해 도로 변이나 논밭두렁에 방치된 폐농기구나 철 구조물 등으로 농어촌 환경의 골칫거리가 되었던 고철을 재활용함으로써 미관을 해치고, 환경오염 원인을 말끔히 제거하는 일석삼조의 효과를 거뒀다.

박충현 안정마을 이장은 “면 소재지를 관통하는 도로 변에 녹이 슨 경운기와 트랙터 트레일러, 콤바인 등 폐농기계와 폐농자재가 방치되어 있어 걱정이 많았는데 이번 고철 모으기를 통해 말끔히 치워졌다”며 “환경도 살리고, 마을 수익에도 도움이 돼 주민들도 열성적으로 참여했다”고 말했다.

박문재 마산면장은 “35개 마을 이장들과 주민들께서 한 마을도 빠지지 않고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셔서 고철 모으기 운동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쾌적한 농촌 환경 조성을 위해 합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해남/이보훈 기자 lbh@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