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장성 고려시멘트 부지개발 구상 ‘본격화’

기사승인 2019.05.12  16:40:02

공유
ad51
ad53

장성 고려시멘트 부지개발 구상 ‘본격화’
실무자·전문가·주민 등 구성 자문위원회 출범
조사용역 종료시까지 개발방향·유효성 검토

전남 장성군의 ㈜고려시멘트 공장 부지개발 구상이 본격화 될 전망이다. 사진은 장성군과 고려시멘트가 지난 2월 군청 상황실에서 ‘고려시멘트 부지개발 모델 기본구상 및 타당성 조사용역 공동수행 양해각서(MOU)’ 체결 모습. /장성군 제공

전남 장성군 장성읍과 황룡면에 걸쳐있는 ㈜고려시멘트 공장 터를 활용한 개발 구상이 본격화하고 있다.

12일 장성군에 따르면 최근 공무원, 고려시멘트 담당자, 군의원, 전문가, 주민대표 등으로 구성한 ‘고려시멘트 부지개발 기본구상 및 타당성 조사 용역 자문위원회’가 출범했다.

앞서 지난 2월 장성군과 고려시멘트는 ‘고려시멘트 부지 개발모델 기본구상 및 타당성 조사 용역 공동수행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용역비 2억원을 절반씩 분담하기로 했다.

자문위원회는 이 개발모델 기본구상 및 타당성 조사 수행 기관에 전문가, 실무자, 주민 의견을 제시하고 용역 결과 유효성을 점검한다.

개발모델별 사업 방향성을 논의하고, 환경·경제적인 요인을 분석하며, 관련 법규를 살펴보는 등 제반 사항 점검도 병행한다.

오는 2029년께 폐쇄 예정인 고려시멘트 공장 터 32만㎡와 공장, 갱도, 채굴장 등 시설까지 포함해 개발한다.

활용 면적이 넓고 독특한 산업자원이 잔존하는 만큼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아파트나 단독주택 등 주거단지, 관광·위락시설, 대규모 아웃렛 등 유통 및 상업 단지, 산업자원을 활용한 전시관이나 박물관 등이 거론된다.

주거형 개발은 수천 세대 인구 유입을, 관광·상업형 개발은 대규모 경제 효과를 거둘 것이라는 전망이다.

장성 초입에 자리한 고려시멘트 공장 부지개발이 지역 이미지 개선과 환경문제 해결에 기여할 것이라는 기대감도 나온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고려시멘트 공장부지가 주거형으로 개발되면 수천 세대의 인구 유입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며 “관광, 유통, 상업시설 등이 들어서 상당한 규모의 경제효과를 유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장성의 지도를 바꿀 획기적인 사업인 만큼, 장기적인 관점에서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장성/박민수 기자 pms@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