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최명수 도의원, 농사용 전기요금 인상 철회 촉구

기사승인 2019.05.14  20:11:35

공유
ad51
ad53
최명수 도의원, 농사용 전기요금 인상 철회 촉구

“한전, 농업·농촌 현실 무시…농업인 희생만 강요”

최근 한전이 대규모 기업농을 시작으로 농사용 전기요금을 인상하기로 하면서 ‘농촌의 현실을 무시하는 처라’라며 전금요금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최명수 전남도의원(나주2·사진)은 14일 제331회 임시회에서 농민의 일방적 희생을 담보로 하는 농사용 전기요금 체계 개편계획을 전면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지난 2월 한국전력은 국회 에너지특별위원회에 제출한‘전기요금체계 개편 설명자료’를 통해 대규모 기업농을 시작으로 농사용 전기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이에 최 의원은 “인건비 상승으로 농업경영비가 증가하는 가운데 농사용 전기요금까지 인상되면 영농자재비, 영농광열비 등까지 증가하고 농업경영비는 크게 오를 수밖에 없다”면서 “농업계의 숨통을 조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실제 전력판매 비중은 산업용(54.5%)이나 주택용(13.6%)이 농사용(1.5%) 보다 훨씬 큰 것으로 분석됐다.

최명수 의원은 “전기요금부담 형평성 문제와 전력 수급 문제, 에너지 소비구조 왜곡 등을 빌미로 농업ㆍ농촌의 현실을 무시하고 농업인의 희생을 강요하는 농사용 전기요금 체계 개편계획을 전면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박지훈 기자 jhp9900@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