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여수산단 배출 조작 한 달…대응단체 따로 논다

기사승인 2019.05.15  17:59:00

공유
ad51
ad53
여수산단 배출 조작 한 달…대응단체 따로 논다

주민비대위, 범시민대책위, 거버넌스위 등 위원회만 4개

집회·시위·회의 별도 개최…요구사항 단일 창구 필요

불법 배출 기업체 수사 결과 등 여파 주시하며 전전긍긍

여수지역 정당·시민사회·노동단체들로 구성된 여수산단 유해물질 불법배출 범시민대책위원회가 지난 14일 여수시청에서 시민결의대회를 열고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동부취재본부/기경범 기자 kgb@namdonews.com
환경부가 지난달 17일 여수산단내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조작을 한 LG화학과 한화케미칼을 비롯한 8개 배출업체를 환경보전법 위반 혐의 등으로 검찰에 송치한 지 한 달이 됐다. 이후 영산강환경청은 대기업이 포함된 4개 배출업체 6건의 혐의에 대해 최근 추가 송치, 현재 12개 업체가 15건의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는 등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여기에 “재발 방지대책과 환경 개선방안을 마련하라”며 대기업과 환경부·전남도·여수시 등 관리·감독기관들을 성토하는 지역 주민과 시민사회단체의 집회·시위가 식지 않고 계속되고 있다.

그러나 대책을 촉구하는 단체들이 여수산단 인근 삼일·주삼·묘도동 주민 공동 비상대책위, 율촌면 구암·신흥·덕산·도성마을 주민대책위, 전남도·여수시·영산강유역환경청 주도의 민·관 협력 거버넌스위, 여수산단 유해물질 불법배출 범시민대책위 등 위원회만 4개나 된다.

이러다 보니 집회·시위·회의를 각 위원회별로 개별적으로 하고 정부와 기업, 국회 등에 대한 촉구 사항도 제 각각이다.

따라서 통일된 요구 사항과 대책 마련을 위한 단일 창구가 필요하다는 여론이다.

실제 가장 먼저 여수산단 인근 삼일·주삼·묘도동 주민들은 지난달 22일 공동으로 비대위를 구성하고 여수산단 기업들에 대해 투쟁의지를 밝혔다. 비대위는 산단 입구와 도로변에 ‘50년을 속고 살아온 주민들, 병들어 죽어가는 불쌍한 주민들 살려내라! 사기집단 여수산단’이라고 적힌 현수막 등을 내걸고 강하게 항의했다.

그러자 역시 여수산단 주변 마을이자 여수공항 옆에 사는 율촌면 구암·신흥·덕산·도성마을 주민 30여 명은 지난달 24일 LG화학 여수공장에 이어 여수시청 앞에서 잇따라 집회를 열고 위해성 건강 영향 조사 실시를 요구하는 한편 배출량을 조작한 대기업의 사과와 함께 정부가 재발 방지 대책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에 가장 먼저 비대위를 구성했던 삼일·주삼·묘도동 주민 2천여 명은 지난 7일 LG화학과 한화케미칼, 여수시청을 돌며 규탄 집회를 갖고 “주민건강영향조사를 즉각 실시하고 시민을 속인 기업은 엄벌하고 관리·감독에 실패한 국가와 자치단체도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주민들은 이번 사건을 지역주민에 대한 살인행위로 규정하고 강력히 규탄하면서 여수산단 환경·안전대책촉구 결의문을 통해 업체, 여수시, 정부 등에 7개항을 요구했다.

또 전남도는 지역주민, 사회단체, 전문가 등의 의견을 청취하고 대화와 토론을 통해 여수산단에 대한 시스템과 법령 및 제도를 개선하고 근본적 종합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민·관 협력 거버넌스위를 구성, 지난 7일 여수시청에서 제1차 회의를 열었다. 거버넌스위는 대기오염 측정치 거짓기록 위반업체에 대한 민·관 합동 조사, 여수산단 주변 대기 실태조사, 주민이나 사회단체 요청 시 환경오염 위반 배출시설 및 방지시설 공개 방안, 여수산단 주변 주민 유해성·건강영향평가 4가지 기본의제를 다룬다.

또한 여수지역 환경단체, 시민사회단체, 노동단체, 정당, 지역주민조직 등 44개 단체 대표자들이 지난 14일 여수시청에서 여수산단 유해물질 불법배출 범시민대책위를 결성하고 시민 300여 명과 함께 ‘배출조작 규탄 시민결의대회’를 가졌다. 범대위는 시민결의문을 통해 정부에 대해서 철저한 진상조사와 투명한 조사 결과 공개 및 엄중 처벌 등을 요구했다. 또 문제된 기업에 대해서는 최고경영자의 공식 사과와 재발방지 대책 및 환경개선 방안 수립 등을 촉구했다. 더불어 국회에는 국정감사와 특별법 제정, 처벌조항 강화 등을 촉구했다.

여기에 경남 남해군 대기오염대책위원회(가칭)까지 지난 8일 군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수산단 대기업 등의 대기오염물질로 인한 피해를 강력 규탄하며 대책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공식 대책위를 결성해 전 군민 규탄대회를 열고, 해당 업체들을 항의방문하겠다”면서 범 광양만권 피해대책위원회 결성 의지를 밝혔다.

반면 대기오염물질 배출 측정치를 조작한 사실이 드러난 여수산단 내 배출 업체들은 지난달 22일 여수시청에서 ‘여수산단공장장협의회’ 명의로 공동사과문을 발표한뒤 전전긍긍하고 있다.

공동으로 대응하기 보다는 개별 업체별로 사정이 달라 검찰의 수사 결과가 미칠 파장과 지역사회의 반기업 분위기 확산 여파를 예의주시하며 긴장하고 있다.

산단의 한 배출업체 관계자는 “검찰의 수사가 어떻게 진행되는지 알 수 없어 결과도 예견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우선 수사에 성실하게 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보고 재발 방지 대책 등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동부취재본부/윤종채·최연수 기자 yjc@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