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비폭력·평화’ 5월정신 발휘하자

기사승인 2019.05.15  20:50:43

공유
ad51
ad53
‘비폭력·평화’ 5월정신 발휘하자

5·18 기념식 황교안·보수단체 집회 무대응 ‘공감대’

“지역감정 조장 꼼수에 휘말려 불상사 일어나선 안돼”
오월 영령 기리는 참배객들
15일 광주광역시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 유영봉안소를 찾은 참배객들이 오월 영령들의 넋을 기리고 있다. /임문철 기자 35mm@namdonews.com
5·18민주화운동 제39주년 기념식을 앞두고 극우 세력들이 광주에서 집회를 열 예정이어서 5월 단체 등과 충돌이 우려되고 있는 가운데 광주 시민들 사이에서 ‘불상사가 일어나선 안된다’는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 오히려 이번 기회를 통해 이들에게 진정한 ‘광주 정신’이 무엇인지를 제대로 보여줘야 한다는 의견이 곳곳에서 나오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망언과 극우 단체의 진정한 사과 등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은 채 39주년 기념식에 참석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보수단체들도 17일과 18일 이틀간 금남로 등지에서 5·18유공자 명단 공개를 요구하는 내용의 5·18민주화운동 폄훼집회를 예고해 둔 상태다.

지역 분위기는 크게 냉각된 상황이다. 보수 정치인과 보수단체의 행보가 패륜적 행태란 지적까지 나왔다. 지역 일부 단체에선 경고성 발언까지 서슴지 않고 있다.

지난 14일 제39주년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와 5·18역사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는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황 대표와 자유한국당은 진상조사도, 역사왜곡처벌법 제정도 가로막는 몽니를 부리고 있다”며 “5·18을 모욕했던 자들에 대한 처벌은 커녕 이제는 당당하게 기념식에 참여하겠다고 공언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보수단체들은 감히 광주시민에게 으름장을 놓고 있다”며 “이는 제사상을 걷어차겠다는 패륜적 행위”라고 날을 세우기도 했다.

이 같은 강경한 분위기는 지역정치권도 크게 다르지 않다.

광주 북구의원들은 “지난 2월 자유한국당 소속 일부 의원들이 자칭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란 자리에서 ‘폭동이 민주화운동이 된 것’, ‘5·18 유공자는 괴물집단’이라는 망언을 쏟아내 5·18 민주화 운동의 숭고한 정신을 더럽혔다”며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5·18 망언 의원들에게 솜방망이 징계 처분을 해 다시 한번 유가족과 5월 영령에 상처를 주고 죄를 짓는 행위를 자행했다”고 비판했다.

이러한 날선 분위기를 경계하는 우려의 목소리도 만만치 않게 나오고 있다. 보수단체와 몸싸움 같은 불미스러운 사태가 발생할 경우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명예가 실추됨은 물론 자칫 보수세력들에게 5·18민주화운동에 대해 비난하는 데 빌미를 제공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오히려 이들의 꼼수에 휘말리지 말고 대범한 자세로 보수세력들을 포용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는 의견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광주 북구 운암동에 거주하는 한 시민은 “보수세력의 간교한 작전에 광주가 나서 이용당할 필요는 없다”며 “오히려 이들을 불러 민주·자유·인권을 위해 목숨을 바친 광주 5·18민주화운동의 진정한 의미를 새롭게 일깨워 주는 것이 진정한 복수가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용섭 광주시장도 최근 “온 국민과 세계인의 시선이 집중되는 국가 기념식이 열리는 시각에 자극적인 집회를 통해 광주시민들의 분노를 자아내 폭력적이고 배타적인 광주의 모습을 부각시킴으로써 보수세력을 결집시키고 반 5·18정서를 자극하려는 의도가 불 보듯 뻔하다”며 “광주시민들의 지혜로운 대응만이 최선의 대책이다”고 밝힌 바 있다.
/정유진 기자 jin1@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