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민간 웹사이트 접근성 ‘미흡’…74.3% 개선 시급

기사승인 2019.06.06  18:03:04

공유
ad51
ad53
민간 웹사이트 접근성 ‘미흡’…74.3% 개선 시급

8개 분야 1천개 웹사이트 평균 66.6점

금융·보험 분야 웹 접근성 가장 높아

민간 웹사이트 정보접근성 평가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민간 웹사이트 10곳 중 7곳이 정보접근성이 미흡한 수준으로 개선 노력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발표한 민간분야 ‘2018년도 웹 접근성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웹 접근성이란 장애인, 노인 등 신체적 제약이 있는 사용자도 웹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다양한 콘텐츠를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보장하는 것을 말한다. 2018년도 실태조사는 웹 이용 빈도가 높은 8개 표준산업 분야의 웹사이트 1000개를 선정해 ‘한국형 웹 콘텐츠 접근성지침(국가표준)’상 기준의 준수 여부를 전문가가 평가했다. 실태조사 결과, 웹 접근성은 평균 66.6점이며, 75점 이하의 미흡한 수준에 해당하는 웹사이트의 비율이 74.3%로 장애인, 고령자 등을 배려한 접근성 개선 노력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분야별로 살펴보면, 금융·보험업이 평균 77.9점으로 웹접근성 보장 수준이 상대적으로 높고, 부동산 및 임대업 분야가 62.1점으로 가장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항목별로 살펴보면, 시각장애인이 웹페이지에서 그림, 이미지 버튼 등의 의미나 용도를 보조기술(문자-음성낭독SW 등)을 사용해 인지할 수 있도록 하는 ‘대체 텍스트 제공’ 항목의 준수율이 가장 저조(10점 만점에 평균 1.99)했다.

배경과 문자의 ‘명도 대비 보장’과 ‘키보드 사용 보장’, ‘반복 영역 건너뛰기 기능 제공’, ‘초점(focus)의 적용 및 이동 보장’ 항목의 준수율도 전반적으로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용수 정보보호정책관은 “장애인·고령자 등이 웹 사이트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쉽게 접근해 이용할 수 있는 기회를 보장하기 위해 웹 접근성 개선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노력이 절실하다”며 “과기정통부는 모두가 함께 누리는 ‘디지털 포용 국가’ 실현을 위해 웹 접근성 개선 컨설팅, 보건 및 사회복지 분야 웹사이트의 접근성 개선 지원 사업을 추진하는 등 정보 접근성 재고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다란 기자 kdr@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