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헝가리 유람선 침몰 실종자 한국인 추정 시신 3구 추가 수습

기사승인 2019.06.11  20:15:48

공유
ad51
ad53
헝가리 유람선 침몰 실종자 한국인 추정 시신 3구 추가 수습

11일 오전 인양 작업 진행…객실 부근서 잇따라 발견

모습 드러낸 허블레아니호
허블레아니호 선체 인양 작업이 시작된 11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아래 인양현장에서 허블레아니호가 선미까지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 인양작업이 11일(현지시간) 본격 진행된 가운데 작업 1시간 30분만에 총 4구의 시신이 수습됐다.

대형 크레인 클라크 아담이 이날 오전 6시 47분 와이어를 감기 시작한 지 56분만인 7시 43분 조타실에서 헝가리인 선장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가 수습됐다. 이어 8시 4분부터 14분 동안 객실로 이어지는 입구에서 한국인 실종자 추정 시신 3구가 추가로 수습됐다. 객실로 이어지는 곳에서 잇따라 수습된 시신들은 모두 한국인 탑승객들로 추정됐다.

정부 합동신속대응팀은 추가로 수습된 시신 중에는 어린이로 추정되는 시신도 1구 있으며 신원 확인작업이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한국과 헝가리 구조 당국은 선체가 더 올라오면 물을 뺀 뒤 객실 쪽으로도 수색을 계속할 예정이었으나 선미 쪽에서 미처 확인하지 못한 훼손 부분이 발견되면서 인양 작업이 잠시 중단됐다.

허블레아니가 크루즈 바이킹 시긴호에 추돌당한 부분의 파손이 예상보다 심각해 5번째 와이어를 추가로 연결하는 돌발 상황이 발생했다.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밤 바이킹 시긴 호에 들이받힌 뒤 7초 만에 침몰한 허블레아니에는 한국인 33명과 헝가리인 선장, 승무원 등 모두 35명이 타고 있었지만, 사고 직후 현장에서는 승객 7명만 구조됐다. 한국인 7명과 헝가리인 선장 등 모두 8명이 실종됐지만 수색작업을 통해 잇따라 시신이 수습되면서 실종자는 현재 4명으로 줄었다. /심진석 기자 mourn2@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