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광주은행, 전남도 소상공인자금 금리체계 개선 협약

기사승인 2019.06.12  10:59:27

공유
ad51
ad53
광주은행, 전남도 소상공인자금 금리체계 개선 협약

지역 소상공인에 연 1%이하 금리로 실질적 금융혜택 지원
김영록 전남도지사(가운데), 최형천 전남신용보증재단 이사장(왼쪽 첫 번째), 차성종 신한은행 호남본부장(왼쪽 두 번째), 이춘우 광주은행 부행장(왼쪽 네 번째), 서옥원 NH농협 전남영업본부장(오른쪽)이 11일 도청에서 ‘소상공인 정책자금 금리인하 업무협약식’을 하고 있다. 전남도와 전남신보, 3개 금융회사가 소상공인 정책자금의 금리를 1%이하로 대폭 낮춤으로써 낮은 신용 및 영세 소상공인의 금융비용 부담을 덜어주는 내용이다.
광주은행(은행장 송종욱)은 지난 11일 오후 전남도청에서 전라남도 소상공인자금(창업자금, 경영안정자금) 금리체계 개선 시행 협약에 참여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협약식을 통해 전라남도 소상공인 자금의 금리상한 폭을 대폭 낮춤으로써 신용도와 담보종류에 따라 차등 부과되었던 가산금리를 동일하게 변경하였으며, 고객 적용금리를 기존보다 최대 1.4%이상 인하하도록 금리체계를 개선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소상공인자금 금리를 연 3.4% 이내로 적용하면 전라남도의 이차보전(2.5%~3.0%)을 감안했을 때 실제 고객부담 금리는 연 0.4%~0.9%가 된다.

전라남도 소상공인 자금은 전남신용보증재단에서 자금 추천서를 발급받아 광주은행 등 협약은행을 통하여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한편 광주은행은 지난 3월 전남지역에 10억원의 특별출연을 하여 일시적인 자금난을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들에게 실질적인 금융혜택을 지원함으로써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해 오고 있다.

이우경 광주은행 영업추진부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담보여력이 부족한 지역 소상공인들에게 실질적인 이자부담을 완화함으로써 지역민과 상생 발전하는 광주·전남 대표은행의 소임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임소연 기자 lsy@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